2021.02.05 (금)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1.1℃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0.2℃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2.0℃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3.8℃
  • 구름조금고창 -1.0℃
  • 구름조금제주 5.0℃
  • 맑음강화 -3.9℃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5℃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경제일반

부광약품 "미국 FDA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2상 승인"

 

[연합뉴스] 부광약품[003000]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항바이러스제 '레보비르'(성분명 클레부딘)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 계획을 승인받았다고 5일 밝혔다.

레보비르는 부광약품이 개발해 허가받은 B형간염 치료제로, 바이러스 유전 물질의 복제를 억제하는 방식의 항바이러스제다.

이번 임상은 중증을 제외한 코로나19 환자 40명에 레보비르와 위약을 투여한 뒤 효능·효과와 안전성 등을 비교·분석하는 식으로 진행된다.

부광약품은 국내에서는 중등도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레보비르 임상 2상 시험의 환자 등록을 마치고 결과 분석을 준비 중이다.








[이슈] 헌정 사상 초유 '판사 탄핵' 이후 야권 "대법원장 사퇴해야" 맹폭(종합)
국회에서 헌정 사상 초유의 법관 탄핵이 가결되자 보수 야권은 오히려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녹취록과 김명수 대법원장의 거짓 해명을 들며 사퇴를 촉구하는 등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김 대법원장은 사법농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임부장판사의 사의를 만류하면서 애초 해명과는 달리 정치권의 법관 탄핵 움직임을 언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김 대법원장은 거짓 해명에 대해 사과했지만 야권은 연일 맹폭을 가하며 대법원 앞에서 1인 시위까지 가세하는 등 자발적 사퇴를 촉구하고 있다. 하지만 여당 지도부는임 판사의 탄핵소추 취지가 김 대법원장 논란으로 훼손될 것을 경계하며 공개적인 발언은 자제하고있다. 김명수 대법원장 녹취록 거짓 해명 논란 임 부장판사는 지난해 5월 김 대법원장과의 면담 내용이 담긴 녹음파일 및 녹취록 등을 최근 언론에 공개했다. 임 부장판사가 공개한 녹음파일에 따르면 김 대법원장은 여당에서 탄핵을 추진하는데, 자신이 사표를 수리하면 국회에서 무슨 말을 듣지 않겠느냐는 내용이 담겨있다. 임 부장판사 측은 김 대법원장이 탄핵 필요성을 논의 중이던 더불어민주당을 의식해 법관 인사에 대해 정치적 판단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임 부장판사는 변호인 명

[스페셜 인터뷰] 홍기빈 칼폴라니사회경제연구소 소장① “살림살이 경제학... 경제목표, 모든 국민의 좋은 삶 보장하는 것 'Planhus-hallning'”
“지금 같은 금융구조에서는 자산 인플레가 안 일어나면 이상한 일이다. 돈이 풀리면 은행을 한 번 매개로 해서 풀리게 되는데, 은행이 완전히 영리기업처럼 수익성이 높고 리스크가 적은 부분에만 돈을 대출한다. 신규투자로 고용이 창출되는 산업경제로 풀지 않고 자산시장으로만 보낸다.” “자산 인플레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화폐가 은행 외에 대안적인 방법으로 사회에 전달될 수 있는 제도를 생각해야 된다. 고용보장제라든가, 기본소득, 영국 노동당에서는 국책투자은행을 얘기하기도 한다. 과감하게 주택담보대출 같은 건 국민연금으로 넘기는 방법도 있다.” “칼 폴라니는 경제를 두가지 방법으로 정의했다. 아껴서 돈을 많이 남기는 것, 그리고 나와 우리의 좋은 삶에 필요한 것을 조달하는 것. 첫 번째 정의를 형식적 정의, 두 번째 정의를 실질 정의라고 한다. 그런데 사람들이 경제를 자꾸 첫 번째 정의로만 착각한다는 거다.” “경제의 목표를 경제성장이나 자본축적에 두지 않고, 모든 국민이 정신적·문화적으로 좋은 삶을 살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 이것을 저는 ‘살림살이 경제학’이라고 부른다. 살림살이 경제는 낭만적인 이념이나 옛날에 있던 복고주의가 아니다. 고도의 산업문명, 산업국가를

[카드뉴스] 유통 공룡 신세계가 프로야구에 뛰어든 이유는?

[폴리뉴스 김미현 기자] 만년 적자를 불러오는 기업의 야구단 운영. 심지어 지난해는 코로나19 사태로 관중 수익까지 대폭 감소하며 수익성이 크게 떨어졌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신세계는 지난달 26일 SK텔레콤으로부터 SK와이번스를 1352억 8000만 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는데요. 왜 신세계는 프로야구 운영에 뛰어들었을까요? 그간 한국프로야구는 수익 창출 목적보다는 대기업의 홍보 또는 사회공헌활동의 일종으로 존재해왔습니다. 하지만 재계에서는 신세계가 야구단을 고객과의 접점이자 마케팅 도구로 활용하고자 하며, 이것을 통해 새로운 형태의 유통 모델을 구축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합니다. 실제 신세계는 SK 인수 소식을 전하면서 “야구장을 찾는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즉 야구장에 온 팬들이 야구뿐 아니라 신세계그룹의 ‘라이프 스타일 센터’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죠. 비슷한 사례는 이미 외국에도 있습니다. 일본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가 홈구장으로 사용하는 도쿄돔은 스포츠시설뿐 아니라 호텔과 스파, 종합 쇼핑몰, 레스토랑, 놀이기구까지 이용 할 수 있습니다. 1년 내내 관광객들로 북적이는 대규모 복

[카드뉴스] 이스라엘 국제선 '항공운행 중단' 왜?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