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7 (일)

  • 구름조금동두천 16.8℃
  • 맑음강릉 15.0℃
  • 맑음서울 20.7℃
  • 맑음대전 18.9℃
  • 맑음대구 17.1℃
  • 맑음울산 16.9℃
  • 구름조금광주 20.5℃
  • 맑음부산 18.0℃
  • 구름조금고창 16.9℃
  • 구름많음제주 20.4℃
  • 맑음강화 19.8℃
  • 구름조금보은 15.6℃
  • 맑음금산 14.9℃
  • 흐림강진군 20.6℃
  • 구름조금경주시 15.4℃
  • 맑음거제 18.3℃
기상청 제공

[KLPGA]안송이,팬텀클래식 우승 인터뷰

10년 만에 1승..10개월 만에 통산 2승


 

 

안송이(30.KB금융그룹)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팬텀클래식(총상금 6억원/우승상금 1억 2천만원)'에서 10개월 만에 통산 두 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27일 전남 영암 사우스링스 영암 컨트리클럽 카일필립스 코스(파72/6454야드)에 열린 대회에서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한 안송이가 인터뷰를 진행했다.

 

 

2020 팬텀 클래식 우승자 안송이 인터뷰

안송이[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68-69-69) 우승]
우승 소감?
작년에 10년 만에 우승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2승을 하게 돼서 기분이 정말 좋다. 그냥 좋다고 밖에 설명을 못하겠다.

18홀 마치고 내가 우승이야? 라고 했는데 선두인지 몰랐나?
코스 안에 리더보드가 없어서 몰랐다. 선두인지 알았으면 압박감이 조금 더 있지 않았을까. 캐디가 그냥 샷과 버디 하는데 집중하라고 해줘서 경기에 더 집중할 수 있었다.

상반기 성적이 좋은 편은 아니었는데?
지난 해 우승한 뒤 스윙 교정을 시작했는데, 잘 안 맞았던 것 같다. 그래서 다시 원래 배우던 코치님께 돌아가서 다시 시작했다.

스윙 교정 왜 하려고 했나?
스윙할 때 중심이 흔들리면서 부정확하고 일관적이지 않은 결과가 나왔었다. 지금은 이제 중심 잡고 스윙 정확도가 더 생긴 것 같다.

선두인지 알았더라면 어떻게 됐을 것 같은 지?
아무래도 조금 더 긴장은 했겠지만 그래도.. 긴장이 조금 더 됐을 것 같다.

남은 기간 목표?
이번 시즌 목표를 2승으로 잡았었는데, 1승을 해서 50%를 달성했다. 나머지 1승은 남은 메이저대회인 KB금융 스타챔피언십에서 하고 싶다. 사실 이번 대회도 의류 스폰서 대회였는데, 이렇게 우승을 해서 더욱 뜻 깊다. KB대회에서도 우승하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 같다.

KB후원이 오래됐는데?
10년 된 것 같다. 어려운 상황이 많았지만 항상 이쁘게 봐주셨다. 인연이 지금까지 이어져와서 감사드릴 수 밖에 없는 것 같다.

롱런하고 있는데, 본인이 생각하는 이유가 있다면?
그냥 골프에 많은 욕심을 안 부려서 이렇게 롱런하고 있는 것 같다.

첫 우승과 두 번째 우승 어떤 느낌이 다른지?
첫 우승에서는 몸이 반응해서 눈물도 나고 했다면, 이제는 이성이 먼저 반응하는 것 같다.(웃음)

첫 번째 우승한 뒤 250번째 대회 전에 우승 또 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었는데, 말한대로 됐다. 알고 있었나?
사실 250번째 생각하고 이번 대회 출전했는데, 우승이 나왔다. 최근 샷 감이 올라와서 기대를 하긴 했지만, 진짜 250번째 대회 근처에서 하게 돼서 신기하다.

앞으로 몇 년? 몇 승?
원래 목표를 통산 5승으로 잡았었는데, 통산 2승을 생각보다 빨리 했다. 7승? 아니 10승으로 잡겠다. 나는 10이라는 숫자와 궁합이 잘 맞는 것 같다. 10년만의 우승, 10개월 만에 우승, 그리고 이번 시즌 10개 대회만에 우승했다. 10승 채우고 은퇴하는 것으로 목표를 세우겠다.

[폴리뉴스=문용준 기자]

문용준 기자

스포츠 뉴스를 가장 신속하고 생생하게 전해드리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北 우리국민 사살...靑강경대응-北김정은 사과, 정부대응 적절성 논란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연평도 인근 북한 해역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남북 긴장국면이 조성되는 듯했지만 정부의 사과 요구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하면서 향후 사태 전개 추이를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지난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가 실종된 것은 21일 오전 11시30분경이며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 무렵 A씨가 북한 지역에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확인 미상의 부유물에 탑승해 있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은 22일 오후 4시40분 쯤 방독면을 착용한 북한군이 A씨의 월북 표류경위 진술을 듣는 정황을 파악했고 5시간 후인 9시40분께 실종자에게 총격을 가하고 10시 무렵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10시11분경 북한군이 A씨를 태우는 불빛을 포착했다. 군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은 두 가지 면에서 충격이다. 첫째, 북한군이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반인륜적, 비인도적 행위’다. 다음으로 북한군 수뇌부가 A씨 사살과 시신 훼손을 명령한 정황이다. 북한군은 A씨에서 상황을 청취하고 약 5시간 후 사


[김능구의 정국진단] 박수영 ② “진영 논리는 대통령 임명직 1만여개 자리 때문…500여 개로 줄여야”
21대 국회에 입성한 300명 의원 중 초선의원은 151명. 전체 의석에 절반이 넘는다. 국민은 기성 정치인들이 보여주지 못한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그들이 보여주길 기대한다. 그중에서 자신만의 분명한 목소리로 정치 개혁을 꿈꾸는 초선의원이 있다. 부산 남구 갑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다. <폴리뉴스>는 21대 국회 빛나는 초선 특집을 진행했다. 최근 현안부터 자신만의 정치적 신념까지, 분명한 목소리로 보수가 추구하는 가치를 전한 박 의원을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만났다. 박수영 의원은 21대 국회에 입성하기 전까지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를 역임했다. 한반도선진화재단은 공동체 자유주의를 이념으로 하는 고 박세일 교수가 창립한 개혁적 보수의 싱크탱크다. 1시간 동안 진행된 박 의원과의 인터뷰에서는 정책을 펴내고 해석하는 논리마다 공동체 자유주의 신념이 곳곳에 묻어있었다. 박 의원은 “공동체 자유주의가 자유와 공동체를 동등한 가치로 본다는 것은 아니다. 자유가 기본이고 우선”이라며 “그래야 개인과 기업이 창의를 발휘해서 사회 전체 파이도 키울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도 “남에게 해를 끼치는 정도까지 자유를 인정해서는 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