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7.4℃
  • 맑음강릉 17.3℃
  • 맑음서울 19.3℃
  • 구름조금대전 18.1℃
  • 맑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8.7℃
  • 구름조금광주 18.6℃
  • 구름조금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18.3℃
  • 구름조금제주 22.2℃
  • 맑음강화 18.7℃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3.8℃
  • 구름많음강진군 19.3℃
  • 구름조금경주시 14.7℃
  • 구름조금거제 19.2℃
기상청 제공

금융·증권

[리포트] 미 경기 부양책 우려에 코스피도 ‘출렁’ ... 증권가 우량 종목 중심 매수 조언

 

[폴리뉴스 이은주 기자] 미국 경기 부양책에 대한 우려와 '트윈데믹'(코로나19와 독감 동시 유행)이 겹치면서 글로벌 증시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한국 증시도 월 초 기록했던 양호한 수익률을 반납하면서 조정 국면에 진입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당분간 국내 증시의 조정이 이어질 것으로 보면서, ‘펀더멘털’이 우량한 종목 중심의 매수를 조언한다.

미국 경기 부양책에 대한 우려가 코스피 하락 여파로 번지고 있다. 코스피 누적 수익률도 악화되고 있다. 지난 9월 셋째주까지 코스피와 코스닥 지수의 월간 누적 수익률은 3.7%, 4.8%였지만 23일 기준으로 0.3%, -0.6%로 급락했다. 코스닥 지수 조정폭이 확대되면서 (-)로 전환한 것이다.

이예신 신한금융투자연구원은 23일 현재 조정 국면을 ‘정책 모멘텀 부재’에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고 봤다. 이 연구원은 ‘유동성 확대’ 정책에 힘입어 코로나19 이후 금융시장의 안정세가 이어져왔지만, 실물경기 회복이 지속적으로 지연되면서 증시 변동성이 나타나고 있다고 봤다.

미 대선 국면 등을 거치면서 이 지연을 메꿀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추가’ 정책 생산은 지연되고 있다. 이 연구원은 “예컨대 연준의 대출 조건이 엄격할 뿐만 아니라 상환 능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이 이를 이용하기는 어렵다. 이러한 갭을 재정 확대가 메워야 하는 상황인데, 미 대선 등으로 인해 실효성 있는 정책 타이밍이 지연되고 있다”고 봤다. 이러한 정책 모멘텀 지연이 현재의 조정국면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뜻이다.

결국 이 연구원은 증시 변동성이 진정되는 시기는 대선 전후 정책 공백기가 해소되는 시점일 것이라고 보면서, 한국 증시에서도 성장주 내 ‘옥석 가리기’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봤다. 이 연구원은 “증시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시기엔 ‘펀더멘털’이 기댈 곳”이라면서 IT와 IT가전, 반도체 등 종목에 주목해야 한다고 봤다.

이 연구원은 “언택트 주도주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다. 가치주 내에서도 실적 개선 대비 주가 낙폭 과대 세력으로 접근했었던 에너지와 소매‧유통 종목은 지수 조정시 함께 모멘텀이 둔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디어와 소매, 유통 등 실적 이 양호해도 최근 수익률 변동성이 큰 업종은 선별해 대응하고, 안정적인 영업이익 상승률 등을 보여줬던 IT‧반도체 업종 중심의 매수를 조언한 것이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도 미국 대선 등에 따른 정책리스크와 테마의 상실이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봤다. 한 연구원은 “저금리 기조가 유지되는 등 주식시장에 우호적인 환경이 여전히 유지되고 있기 때문에 대형주 중심의 대응전략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도 "미국 증시에서 연초 대비 상승폭이 컸던 기술주 중심으로 매물이 쏟아져 한국 증시에 부담을 줄 것"이라며 "유동성의 힘으로 상승을 이어온 종목군의 변동성 확대가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슈] 국민의힘, 21대 첫 국정감사…북 피살 공무원·추미애 대형 이슈 총력
추석 연휴가 끝나면 오는 10월 7일부터 국정감사가 시작된다. 당 혁신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제1야당 국민의힘은 당명과 정강·정책을 개정하고, 당색과 로고를 확정해 당 쇄신 작업 1단계를 마무리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서 내년 보궐선거를 앞둔 국민의힘은 중도층 지지를 얻고 답보 상태인 당 지지율도 회복하기 위해 이번 국정감사에 일제히 공을 들일 전망이다. 각종 제보센터 창구를 열어 민심을 파악한 국민의힘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의혹은 물론 최근 발생한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까지 총공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공무원 피살 사건 대형 이슈 급부상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의한 해양수산부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공무원 피살 사건이 발생하자 국민의힘은 추석 밥상머리 민심을 놓치지 않기 위해 공세에 나서고 있다. 자칫 국민의 사망을 ‘정쟁 도구화’ 한다는 비판이 나올 수 있음에도 27일 청와대 앞에서 진상 촉구하는 릴레이 1인 시위를 벌이는 등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앞서 국민의힘은 국회 본회의 긴급현안질의 요구했지만, 민주당의 거부한만큼 이번 국감에서 공무원의 실종 경위와 해경의 당시 수색 상황, 공무원 실종 당시 수색에 국방부


[김능구의 정국진단] 이학영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⓷ "중소기업 적합업종에 대기업 진입, 산업 생태계 교란 우려"
[폴리뉴스 김유경 수습기자] 21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을 맡은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3선·군포시을)이 “중소기업 적합업종에서 해제된 중고차 매매업에 대해, 대기업이 진출하는 상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영세자영업자들의 입장을 최대한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폴리뉴스>는 지난 23일 창간 20주년 특집으로 국회 상임위원장과의 만남뷰를 진행했다. 본지 김능구 발행인은 이학영 산자위원장을 국회 본청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실에서 만나 인터뷰했다. 3선 중진인 이학영 산자위원장은 평생을 시민사회 운동에 헌신해온 ‘시민사회 대부’라 불리는 의원이다. 이 위원장이 최근 관심을 두고 있는 현안은 중고차 매매 시장의 대기업 진입 문제다. 지난해 2월 중고차 매매업이 중소기업적합업종에서 해제됐다. 대기업도 중고차 매매에 뛰어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정부는 중고차 매매업을 다시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으로 지정할지를 놓고 고심 중이다. 이 위원장은 “시장에서 불리한 지위에 있는 쪽(영세소상공인)이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대책 마련 전에 섣부르게 규제를 풀어선 안 된다”는 입장이다. 이 의원은 산업계 규제에 대한 정치인의 자세를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