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구름조금동두천 13.1℃
  • 맑음강릉 12.4℃
  • 맑음서울 16.7℃
  • 맑음대전 15.2℃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4.4℃
  • 맑음광주 17.1℃
  • 맑음부산 16.6℃
  • 맑음고창 14.8℃
  • 구름조금제주 19.4℃
  • 맑음강화 14.2℃
  • 맑음보은 10.6℃
  • 맑음금산 11.1℃
  • 맑음강진군 16.8℃
  • 맑음경주시 11.8℃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생활경제

코로나19 감염에 효과적 뒷받침… 사례 발표에 업계 ‘주목’

JW중외제약 ‘CWP291’ 코로나19 이어 폐섬유화증 치료용도 특허
셀트리온, 코로나19 감염 환자 ‘램시마’ 처방 후 음성 판정 퇴원

[폴리뉴스 황수분 기자]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어느 때보다 감염 극복을 위한 종합적인 솔루션 제공이 필요할 때다. JW중외제약, 셀트리온 등 국내 제약사 신약 임상 등이 코로나19 감염 환자에게도 효과적일 수 있다는 의학계의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JW중외제약은 최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윈트(Wnt) 표적항암제 CWP291을 ‘폐섬유화증 치료용 조성물’로 특허 출원했다.

폐섬유화증(pulmonary fibrosis)은 폐 조직이 굳어서 심각한 호흡장애를 불러일으키는 호흡기 질환이다. 원인 불명의 특발성 폐섬유화증이 가장 빈번한 형태로 나타난다. 진단 후 평균 생존 기간이 2~3년 이내고 5년 생존율이 20%에 불과할 정도로 효율적인 치료법이 없는 난치성 폐질환이다.

CWP291은 암세포의 성장과 암 줄기세포에 관여하는 신호전달 물질인 Wnt/β-catenin 기전을 억제하는 표적항암제로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개발하고 있는 혁신신약(First-in-Class) 후보물질이다.

JW중외제약은 CWP291을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뿐만 아니라 약물동태(체내 약물농도 변화)와 안전역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코로나19 치료용도로 지난달 11일 특허를 출원하고 본격 개발에 착수한 상태다. 

JW중외제약은 최근 종료된 폐섬유화증을 적응증으로 한 동물 모델 효능평가에서 기존 사용 약물 대비 동등 이상의 항섬유화 효능이 확인된 바 있어 코로나19 관련 폐질환 치료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CWP291은 기존 치료약물인 대조군과 비교해 염증성 사이토카인 단백질인 TNF-β, IL-17, TNF-α, IL-1β의 발현을 유의하게 낮췄으며 염증세포 침윤 등으로 인한 조직의 변형을 감소시키는 효능을 보였다.

JW중외제약은 CWP291의 기존 표적항암제 임상연구에서 확인된 GRP78의 저해효과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치료제로서의 임상 가능성을 검토했다. 이 결과 세포실험에서 대조약물 보다 동등 이상의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판매 중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자가면역질환 환자의 상태를 크게 개선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이탈리아 밀라노에 위치한 ASST Rhodense 국립병원에서 궤양성 대장염(UC)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던 30대 남성 환자가 코로나19 감염으로 폐렴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환자는 기계 장치의 도움을 받아 호흡을 이어가는 등 수술을 진행하는 것이 어려운 상태이었으며 궤양성 대장염 상태도 심각했다. 이에 지안피에로 마네스(Gianpiero Manes) 소화기내과 부국장 중심의 의료팀은 염증성 장질환(IBD) 치료에 쓰이는 인플릭시맙 의약품 ‘램시마’를 환자에게 처방 결정하고 이를 투여했다.

환자는 ‘램시마’ 처방 이후 일주일 안에 호흡 상태가 좋아졌으며 CT로 환자의 폐를 정밀 검사한 결과 염증 완화 등 현저한 개선이 진행된 것을 확인했다. 이후 환자는 별도의 장치 없이 자가 호흡을 할 수 있게 되었으며 최종적으로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고 현재 병원에서 퇴원한 상태다.

업계는 ‘램시마’가 코로나19 환자의 염증을 확연히 개선해 코로나19 완치에 도움이 되었다는 사례가 발표됨에 따라 코로나19 치료에 자가면역질환 의약품이 고려되어야 한다는 주장이 더욱 주목받게 될 전망이다.



















[이슈]北 우리국민 사살...靑강경대응-北김정은 사과, 정부대응 적절성 논란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연평도 인근 북한 해역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남북 긴장국면이 조성되는 듯했지만 정부의 사과 요구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하면서 향후 사태 전개 추이를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지난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가 실종된 것은 21일 오전 11시30분경이며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 무렵 A씨가 북한 지역에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확인 미상의 부유물에 탑승해 있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은 22일 오후 4시40분 쯤 방독면을 착용한 북한군이 A씨의 월북 표류경위 진술을 듣는 정황을 파악했고 5시간 후인 9시40분께 실종자에게 총격을 가하고 10시 무렵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10시11분경 북한군이 A씨를 태우는 불빛을 포착했다. 군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은 두 가지 면에서 충격이다. 첫째, 북한군이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반인륜적, 비인도적 행위’다. 다음으로 북한군 수뇌부가 A씨 사살과 시신 훼손을 명령한 정황이다. 북한군은 A씨에서 상황을 청취하고 약 5시간 후 사


[김능구의 정국진단] 박수영 ② “진영 논리는 대통령 임명직 1만여개 자리 때문…500여 개로 줄여야”
21대 국회에 입성한 300명 의원 중 초선의원은 151명. 전체 의석에 절반이 넘는다. 국민은 기성 정치인들이 보여주지 못한 ‘일하는 국회’의 모습을 그들이 보여주길 기대한다. 그중에서 자신만의 분명한 목소리로 정치 개혁을 꿈꾸는 초선의원이 있다. 부산 남구 갑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다. <폴리뉴스>는 21대 국회 빛나는 초선 특집을 진행했다. 최근 현안부터 자신만의 정치적 신념까지, 분명한 목소리로 보수가 추구하는 가치를 전한 박 의원을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만났다. 박수영 의원은 21대 국회에 입성하기 전까지 한반도선진화재단 대표를 역임했다. 한반도선진화재단은 공동체 자유주의를 이념으로 하는 고 박세일 교수가 창립한 개혁적 보수의 싱크탱크다. 1시간 동안 진행된 박 의원과의 인터뷰에서는 정책을 펴내고 해석하는 논리마다 공동체 자유주의 신념이 곳곳에 묻어있었다. 박 의원은 “공동체 자유주의가 자유와 공동체를 동등한 가치로 본다는 것은 아니다. 자유가 기본이고 우선”이라며 “그래야 개인과 기업이 창의를 발휘해서 사회 전체 파이도 키울 수 있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도 “남에게 해를 끼치는 정도까지 자유를 인정해서는 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