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6 (토)

  • 구름조금동두천 12.9℃
  • 흐림강릉 17.1℃
  • 구름많음서울 15.2℃
  • 흐림대전 15.3℃
  • 구름많음대구 15.1℃
  • 흐림울산 17.9℃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7.5℃
  • 구름많음고창 16.3℃
  • 구름많음제주 21.1℃
  • 구름조금강화 16.1℃
  • 흐림보은 12.1℃
  • 구름많음금산 13.4℃
  • 구름많음강진군 17.4℃
  • 구름많음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5.5℃
기상청 제공

[폴리뉴스-상생통일 14차 경제산업포럼] 성낙인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주도할 대한민국, 사람의 육성이 먼저"

최창섭 “AI시대의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는 교육과 트레이닝 시스템 뒷받침되어야”
성낙인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모범국가, 대한민국의 발전 확신”

폴리뉴스와 상생과 통일포럼은 29일 ‘포스트코로나 디지털 기반의 혁신 성장 전략’을 주제로 제 14차 경제산업포럼을 열었다.

여의도 CCMM 빌딩에서 열린 이날 포럼에는 더불어민주당의 이낙연 전 국무총리(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비롯한 정치권 인사와 경제 및 금융분야의 많은 인사가 함께 했으며, 상생과통일 포럼의 공동대표인 최창섭 서강대 명예교수와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 등 학계 원로도 참석했다.

 

최창섭 공동대표는 축사를 통해 “상생과통일 포럼이 보다 폭넓은 영역에서 통일시대를 이끌어 갈 아젠다를 발굴하고 주도하는 전문가들의 공간으로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스마트 혁신이라는 주제와 관련해서는 인공지능 시대에 맞는 교육 및 트레이닝 시스템을 강조했다.

최창섭 교수는 ‘20년전 모두 인터넷기업을 지향했듯이 지금 모든 기업은 인공지능기업이 되어야 한다’는 IBM지니 로매티 회장의 말을 인용하며, 인공지능 로봇 어밀리아(Amelia)의 예를 들었다. “어밀리아는 20개국 언어에 능통하고 회계 등 12개 전문직무의 수행이 가능해서 이미 500개 기업의 채용요청이 쇄도하고 있다”면서, “2045년이면 AI가 인공지능을 넘어선다는 전망이지만, AI를 만드는 것 또한 사람”이라며, 현재의 학위 중심 교육이 아닌 “급변하는 시대에 맞는 전문인력을 양성할 수 있도록 새로운 교육과 트레이닝 시스템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축사를 한 성낙인 전 서울대 총장은 포럼주제에 대해 가장 시의적절한 선택으로 공감하며,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모범국가로서 대한민국의 발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은 1,2차 산업혁명에 뒤처져 국권을 상실했고, 3차 인터넷 혁명에는 능동적으로 대응해서 인터넷 세계 강국으로 자리잡았다”면서, 4차 산업혁명 대응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4차산업혁명에 의해 “20년간 예일대학 총장을 지낸 레빈이 실리콘밸리의 인터넷강의 기업인 코세라의 최고경영자가 될만큼, 교육현장의 흐름이 바뀌었다”면서, 코로나 상황으로 서울에서 뉴델리대학에 인터넷으로 강의하고 있는 제자의 사례를 들었다. 성낙인 전 총장은 “코로나가 4차산업혁명을 장악해서 포스트코로나의 시대를 열었다”면서, K방역의 기초 위에 “대학에서 초등학교까지 인터넷 강의를 실행하고 있는 대한민국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김자경 기자

스페셜 인터뷰와 자치단체장 인터뷰를 맡고 있습니다.
독자 입장에서 질문하고, 인터뷰이의 숨결까지 전해지는 생생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北 우리국민 사살에 靑강경대응-北김정은 사과, 정부대응 적절성 논란도
[폴리뉴스 정찬 기자] 연평도 인근 북한 해역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해 남북 긴장국면이 조성되는 듯했지만 정부의 사과 요구에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하면서 향후 사태 전개 추이를 지켜봐야 될 상황이다. 지난 24일 군 당국에 따르면 서해어업관리단 소속 A씨가 실종된 것은 21일 오전 11시30분경이며 하루 뒤인 22일 오후 3시30분 무렵 A씨가 북한 지역에 있다는 정황을 포착했다. 당시 A씨는 구명조끼를 입고 확인 미상의 부유물에 탑승해 있었다는 것이 군의 설명이다. 군은 22일 오후 4시40분 쯤 방독면을 착용한 북한군이 A씨의 월북 표류경위 진술을 듣는 정황을 파악했고 5시간 후인 9시40분께 실종자에게 총격을 가하고 10시 무렵 시신을 불태운 것으로 파악했다. 군은 10시11분경 북한군이 A씨를 태우는 불빛을 포착했다. 군의 판단에 따르면 이 사건은 두 가지 면에서 충격이다. 첫째, 북한군이 민간인에 총격을 가한 후 시신에 기름을 부어 불태운 ‘반인륜적, 비인도적 행위’다. 다음으로 북한군 수뇌부가 A씨 사살과 시신 훼손을 명령한 정황이다. 북한군은 A씨에서 상황을 청취하고 약 5시간 후 사


[스페셜 인터뷰] 이재갑 교수① “코로나, 전국 단위 대규모 발병하면 아수라장 될 것…추석 고향 방문 자제해야”
“추석 직전 2주가 중요하다. 확진자 수를 낮추지 못한 상태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면 추석 이후의 상황은 광화문 때보다 훨씬 더 엄청날 수 있다. 고향 방문 자제해야 되고, 지금 방역을 철저히 해서 지역사회에 숨어있는 감염자 숫자를 최소화시키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우리나라는 전 세계가 호평한 K방역으로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진정되는 듯 했으나, 8.15 광화문집회를 전후해 재확산 되며 현재 2차 유행 중이다. <폴리뉴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완화된 직후인 9월 15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외래진료실에서'대한민국 코로나 커뮤니케이터'로 알려진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를 만났다. 먼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한 그의 의견을 물었다. 이 교수는 “정부 입장에서 고려할 게 많았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2.5단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상공인이나 일용직 노동자들이 심각하게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정부가 단계 완화에 대한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로서는 상당히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아예 처음부터 2단계로 올리고, 2단계로


[스페셜 인터뷰 동영상]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 "코로나, 추석 고향 방문 자제해야"
"추석 직전이 중요하다. 확진자 수를 낮추지 못한 상태에서 전국으로 확산되면 추석 이후의 상황은 광화문 때보다 훨씬 더 엄청날 수 있다. 고향 방문을 자제해야 되고, 지금 방역을 철저히 해서 지역사회에 숨어있는 감염자 숫자를 최소화시키는 것이 정말 중요하다" 지난 1월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후 우리나라는 전 세계가 호평한 K방역으로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진정되는 듯했으나, 8.15 광화문집회를 전후해 재확산되며 현재 2차 유행 중이다. 폴리뉴스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2단계로 완화된 직후인 9월 15일,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외래진료실에서 '대한민국 코로나 커뮤니케이터'로 알려진 이재갑 감염내과 교수를 만났다. 먼저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조치에 대한 그의 의견을 물었다. 이 교수는 "정부 입장에서 고려할 게 많았을 것"이라며 말문을 열었다. 2.5단계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소상공인이나 일용직 노동자들이 심각하게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정부가 단계 완화에 대한 압박을 받았을 것이라는 말이다. 그러나 감염병 전문가로서는 상당히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 교수는 "처음부터 2단계로 올리고, 2단계로 안될 것 같으면 선제적으로 3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