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17.8℃
  • 맑음강릉 18.3℃
  • 맑음서울 21.3℃
  • 맑음대전 18.6℃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7.4℃
  • 맑음광주 20.2℃
  • 구름조금부산 18.3℃
  • 맑음고창 17.2℃
  • 맑음제주 20.2℃
  • 맑음강화 14.4℃
  • 맑음보은 14.7℃
  • 맑음금산 15.0℃
  • 맑음강진군 17.3℃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8.7℃
기상청 제공

산업·재계

[폴리뉴스-상생통일 14차 경제산업포럼] 김정회 정책관 “디지털 혁신 통해, 포스트 코로나 위기 기회로 바꿀 수 있어”

김정회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 “포스트 코로나 이후 전세계적 경제 위기”
“압도적 혁신 역량 보유하는 기업은 ‘성장의 기회’ 될 수도”

 

 

[폴리뉴스 이은주 기자] 김정회 산업통상자원부 산업기술융합정책관이 29일 여의도 CCMM빌딩에서 열린 '폴리뉴스-상생과통일포럼 제14차 경제포럼'에서 포스트 코로나 이후 전세계적인 수요 급감·공급 차질의 경제 위기가 지속되는 상황에서도, 디지털 혁신 역량을 축적한 기업은 산업 내 선두주자로 올라설 수 있다고 강조했다. 

29일 폴리뉴스와 상생과통일포럼이 개최한 14차 경제산업포럼에서 토론 패널로 참석한 김정회 정책관은 코로나19 이후 전 세계적으로 수요가 급감하고, 안정적인 공급이 어려워지는 상황에서 “압도적인 혁신 역량을 보유한 기업들은 되레 위기의 수혜자가 될 수 있다”면서, 정부 또한 산업의 디지털 혁신 전환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회 정책관은 과거 2008년 전 세계적인 금융위기 사례를 봤을 때, "선도적인 혁신 역량을 보유한 기업들은 위기 이후 결정적인 성장의 기회가 됐다"고 봤다. 또한 과거 조선 산업의 선두 국가가 일본에서 한국으로 역전됐던 사례를 언급하면서 “일본은 하나의 설계도로 모든 배를 똑같이 만들면서 단지 생산 비용을 축소한 반면, 한국은 다양한 설계를 통해 다양한 배를 제조하는 역량을 습득해 상대적 열위를 극복하고, 산업 주도권을 역전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정책관은 "코로나19가 낳은 현재의 위기 역시 마찬가지"라면서, "제조업의 디지털 역량을 촉진하기 위해 정부 역시 적극적으로 제도적 기반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정책관은 “정부는 기업들이 디지털 전환을 추진할 시에 제약을 받을 수 있는 문제들을 면밀히 파악해 기업들의 수요 부합하는 R&D, 사업화 자금 지원 등을 통해 디지털 전환의 성공적인 안착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또 기업들의 디지털화를 촉진할 수 있는 ‘개인정보보호 3법’이 마련된 상황을 언급하면서, “앞으로는 민간 뿐 아니라 공공과 정부 등을 통해서도 데이터를 공유하는 시스템을 보유하는 것이 중요한데, 그러한 기반이 마련됐다”고 봤다. 이어  “산업부에서도 산업 성격마다 차별화된 지점들을 고려해, 맞춤형 전략들을 마련하고 있다 “고 말했다.

관련기사





















[김능구의 정국진단]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② “협치할 수 밖에 없는 장치 중요...상시 국회와 민주주의 결정원리가 바로 ‘일하는 국회법’ 핵심”
[폴리뉴스 대담 김능구 대표, 정리 권규홍 기자]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4선, 경기 성남 수정구)가 여야 협치를 두고 "협치할 수 밖에 없는 장치가 중요하다"며 "상시 국회와 민주주의 결정원리가 바로 ‘일하는 국회법’ 핵심이다"고 설명했다. 23일 김 원내대표는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폴리뉴스> 창간 20주년 기념 김능구 대표와 ‘정국진단’ 인터뷰를 가지고 이같이 말한 뒤 4차 추경안, 공수처 출범, 일하는 국회 등 다양한 국회 현안을 두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4차 추경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이 선별 지급으로 결정된 것에 대해 “긴급재난지원금은 철학과 가치의 논쟁이지만 공정과 불공정의 논쟁 대상이 아니다”며 “이번 추경의 판단기준은 오로지 국가재정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사용할 것인가에 있었다. ‘어느 계층, 어떤 부문에서 재정 투입의 효과를 거두어 가장 효능성 있는 추경안을 만들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반복하며 당정청이 활발히 토론해 결정한 결과”라고 말하며 법안처리에 여야가 뜻을 모은 것에 의의가 크다고 설명했다. 또 김 원내대표는 4차 추경에 이어 공수처도 협치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님이 관련해 (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