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5 (금)

  • 구름조금동두천 15.9℃
  • 흐림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7.6℃
  • 맑음대전 16.7℃
  • 구름많음대구 15.8℃
  • 구름조금울산 18.9℃
  • 맑음광주 18.1℃
  • 구름많음부산 19.2℃
  • 맑음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7.3℃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4.1℃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5.7℃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정치

[美 대선] 민주당 경선 ‘슈퍼화요일’ 부활한 바이든...샌더스와 ‘양강구도’

‘초라한 성적표’ 블룸버그, 경선 하차...“트럼프 이길 사람은 바이든”
‘중도’ 성향 ‘反 샌더스’ 전선...부티지지·클로버샤도 바이든 지지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미국 14개 주에서 3일(현지시간) 동시에 진행된 ‘슈퍼화요일’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0개 주를 싹쓸이하며 대승을 거뒀다. 난립하던 민주당 대선 후보도 정리되면서 이제 국면은 ‘바이든VS샌더스’ 구도로 접어드는 양상이다.

4일 오후 1시 40분(현지시간) 기준 바이든은 텍사스·버지니아·앨라배마·오클라호마·노스캐롤라이나·테네시·아칸소·메인·미네소타·매사추세츠 등 10개 주에서 승리했다. 강력한 라이벌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캘리포니아·버몬트·콜로라도·유타 등 4곳을 가져갔다.

미국령인 사모아에서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승리했다.

민주당은 이번 ‘슈퍼화요일’ 경선에서 대통령 후보 지명 권한을 가진 대의원 3979명 중 1357명을 선출했다. 캘리포니아 415명·텍사스 228명·노스캐롤라이나 110명 등이다. ‘뉴욕타임즈’는 이번 경선으로 바이든은 누적 대의원수 670명, 샌더스는 589명을 확보할 것이라고 추산했다.

‘중도’ 성향인 바이든의 부활은 ‘반(反)샌더스 전선’으로 설명 가능하다. ‘강성 진보’ 성향인 샌더스가 초반 경선에서 압승하면서 돌풍을 일으키자 중도 성향의 민주당 주류가 견제에 나섰다. 샌더스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기지 못할 것이라는 불안감도 작용했다.

민주당 1차 아이오와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해 주목받았던 피트 부티지지 전 인디애나주 사우스벤드 시장은 지난 1일(현지시간) 경선 중도 하차를 선언했다. 이어 2일 텍사스주 댈러스의 바이든 유세장에 나타나 바이든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민주당 2차 경선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에서 3위를 차지했던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의원도 지난 3일 경선 레이스 하차를 선언, 바이든을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부티지지 전 시장과 클로버샤 의원은 모두 ‘중도’ 성향이었다.

뒤늦게 경선에 뛰어든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이번 ‘슈퍼 화요일’에서 부진한 성적표를 받고 결국 중도 하차 결정을 내렸다. 블룸버그 전 시장은 성명을 통해 “트럼프를 패배시키는 건 가능성이 제일 큰 후보 뒤에서 뭉치는 데서 시작한다고 언제나 믿어왔다”며 “어제의 투표로 그 후보는 내 친구이자 위대한 미국인인 조 바이든이라는 게 분명하다”고 지지의사를 밝혔다. 

한편 샌더스와 마찬가지로 ‘강성진보’ 성향을 가진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역시 ‘슈퍼 화요일’의 초라한 성적표에 중도 하차를 숙고하고 있다는 ‘뉴욕타임즈’ 등의 보도가 나왔다.

바이든은 앞서 아들 헌터 바이든의 ‘우크라이나 스캔들’ 연루 의혹, 성추행 및 성희롱 의혹 등으로 지지율 악재를 겪어왔다. 1차 아이오와 경선에서는 4위, 2차 뉴햄프셔 경선에서는 5위라는 성적표를 받으며 초반 극심한 부진에 시달렸다.

그러나 이번 경선 결과로 ‘대세론’을 탄 바이든은 ‘매직넘버 1991’에 가까워졌다. 전체 대의원 3979명의 과반수로, 주자가 자력으로 대선후보로 확정되는데 필요한 인원이다. 

한편 재선을 노리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미니 마이크(블룸버그 전 시장 지칭)가 경선을 그만뒀다”며 “이제 그는 체면을 살리기 위해 ‘졸린 조(바이든 지칭)’의 선거운동에 돈을 쏟아 부을 것이다. 효과가 없을 것”이라고 악담했다.

관련기사



















[이슈] 21대 첫 국정감사...국회 여당 장악, 야당 견제 없는 부실국감 전망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10월은 21대 국회가 열린 뒤 첫 국정감사(국감)가 시작되는 달이다. 하지만 올해 국감은 국회를 사실상 여당이 장악한 가운데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사태까지 겹쳐 국감이 축소 운영되는 부실 국감이 우려된다. 어느 정부든 전통적으로 집권 3년차의 국정감사는 야당이 여당을 상대로 강하게 몰아붙이는 야당의 장이 되어야 하지만 올해 국감은 국가적인 여러 악재속에 여당이 일방적으로 주도하는 싱거운 국감이 전망된다. 아울러 전세계적으로 맹위를 떨치고 있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수시로 국회가 폐쇄되고 재택근무가 빈번하게 벌어지면서 국감이 끝까지 제대로 치러질 수 있을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9월 내내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의혹으로 여야간 극한 정쟁이 벌어진데다 최근 이해충돌 논란으로 국민의당을 탈당한 박덕흠 의원, 이스타항공 사태에 책임을 지고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이상직 의원에 이슈가 집중되었다. 그러나 여야가 맞불 이슈인박덕흠, 이상직 의원이 각각 탈당해 야당의 화력이 약화될 가능성이 높다. 또한 부동산, 도덕성 문제의 김홍걸 의원도전격 제명되었고, 추미애, 윤미향 건은 현재 검찰 수사 상태다. 거기에 23일 연평도 해상에서 북


[상임위 딥인터뷰:정무위] 민형배 의원 “그린뉴딜 펀드, 정부가 앞장서야 만들어진다”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그린뉴딜은 피해갈 수 없는 흐름입니다. 정부가 펀드조성까지 나서냐는 비판 있는데, 나서서 시동을 걸지 않으면 과연 그린뉴딜을 뒷받침할 자본을 만들어낼 수 있을까요?”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 광주 광산구을)은 지난 9일 <폴리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정부가 그린뉴딜의 촉매제 역할을 하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정부가 내놓은 ‘국민참여형 뉴딜펀드’ 조성계획 관련, 일각에서 제기된 ‘지나친 시장개입’ 지적을 반박한 것이다. '그린뉴딜'은 거대 인프라 사업…선진국도 초기엔 정부 자금으로 시작 이번 계획의 핵심은 국민이 직접 투자에 참여하고, 정부와 정책금융기관(산업은행·상장사다리펀드)이 투자위험을 커버하는 ‘정책형 뉴딜펀드’다. 목표금액 20조 원 중 정부와 정책금융기관 출자가 7조 원(35%), 민간 매칭이 13조 원(65%)을 채운다. 이 가운데 정부 재정 약 10%는 후순위로 출자해 위험 흡수 역할을 한다. 즉, 일반 국민은 수익률이 –10%까지 떨어져도 원금을 보장받을 수 있는 셈이다. 민 의원은 “그린뉴딜은 기본적으로 거대 인프라 사업이기 때문에, 금융선진국도 초기엔 정부 자금으로 시작한다”며 “국민참


[전문] ‘이스타항공 사태’ 이상직, 결국 민주당 탈당 ...“당에 폐 끼치지 않겠다”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이스타항공 대량 해고 논란과 공직선거법 위반 등 논란에 휩싸인 이상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탈당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선당후사의 자세로 더 이상 당에 폐를 끼치지 않겠다. 잠시 당을 떠나있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유가 어찌됐든 코로나19 사태로 전 국민이 인고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지금 이스타항공의 임금 미지급과 정리해고, 기타 저와 가족에 관련한 문제로 국민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창업자로서, 또 대주주의 부모로서 현 상황의 무게와 제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책임을 피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며 그렇게 행동해오지도 않았다”면서 “모두가 ‘결국 이상직이 문제를 해결했다’고 할 수 있도록 사즉생의 각오로 이스타항공과 그 직원들의 일자리를 되살려 놓겠다”고 강조했다. 또 “저에 관한 의혹을 성심성의껏 소명하고 다시 되돌아오겠다”며 “국민들과 당원동지 여러분의 눈높이에 맞는 정치인이자 공인으로 다시 서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어떻게든 제주항공과의 인수를 꼭 성사시켜 직원들의 일자리를 지켜야되겠다는 생각에 매각대금 150억원을 깎아줘도, 또 미지급 임금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