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30 (목)

  • 맑음동두천 9.1℃
  • 구름조금강릉 18.3℃
  • 맑음서울 12.0℃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5.1℃
  • 맑음울산 14.6℃
  • 맑음광주 12.4℃
  • 맑음부산 14.4℃
  • 맑음고창 11.5℃
  • 맑음제주 13.3℃
  • 맑음강화 6.8℃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8.9℃
  • 맑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정치

홍준표 “중진 살리기 석패율제, 선거법 이제 정의멘더링 만드나”

“연동형비례제 역이용해 자매정당 창당하면 보수우파가 선거 승리할 수도”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16일 석패율 제도 도입을 주장한 정의당을 향해 “연동형 비례대표제보다 더 나쁜 개악이 중진 살리기 석패율 제도”라며 “한때는 게리멘더링을 비난하더니 선거법을 이제 정의멘더링으로 만들려고 하나?”라고 비난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선거법 개정안과 관련한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의 갈등과 관련해 “정의당이 주장 하는 진보정치인을 위한 제도라면 대도시 중대선거구제를 주장해야지 본인 낙선 방지용인 석패율제 도입을 강권하는 것이 도리에 맞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석패율제도는 권역별로 부패한 중진 살리기와 정의당 의석 확보 해주기에 불과하다. 결국 선거법 개정은 민주당으로서는 아무런 실효성이 없는 제도에 불과하기 때문에 강행 처리할 실익이 없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선거법은 게임의 룰이다. 합의되지 않은 선거법은 정치적으로는 무효에 해당된다. 그만 폐기하고 검찰 장악도 포기하라. 선거법을 폐기하면 검찰 장악법은 위성 정당들이 도와주지 않는다”며 “정상적인 국회로 돌아가라. 그게 그나마 무능, 부패한 문 정권이 살 길”이라고 얘기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민주당과 그 위성정당들이 모여 선거법 개혁 논의를 한답시고 하면서 6개 권역별로 석패율 1개씩 도입하고자 하는 것은 수도권 2중대 모 의원, TK 모 의원, PK 모 의원, 전남 모 의원, 전북 모 의원등 중진들이 2등을 해도 살리려는 더러운 암수”라고 했다.

또 그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과 관련 “민주당은 정의당과 그 위성정당들 때문에 비례대표선거 만을 위한 자매정당 창당이 불가능하나 우리는 합심하여 자매정당을 창당하면 비례대표도 석권할 수 있다. 그래 니들 마음대로 해 보거라”라고 한국당이 유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대해 “이를 역이용 하면 보수우파가 오히려 선거에 승리 할 수 있는 길도 있다. 강행, 추진해서 니들 마음대로 한번 해보라”라 “알바니아, 베네수엘라처럼 도입했다가 오히려 좌파들이 폐지하자고 난리 칠 수도 있다”며 “세상 일이 니들 마음대로 안 된다는 것을 알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보수야권이 여러 개의 자매정당들을 만들어 총선에 임해 비례대표 의석 중 다수를 확보하는 방안이 있다는 주장이다.

관련기사

정찬 기자

청와대를 출입하면서 여론조사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청와대를 중심으로 돌아가는 정치-외교-안보-통일 등의 현안을 정확하게 보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프로필 사진


















[이슈] 180석 거여(巨與) 원내사령탑...김태년, 전해철, 정성호 3파전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21대 총선에서 180석을 얻으며 거대공룡여당이 된 더불어민주당의 21대 첫 원내사령탑을 결정하는 막이 올랐다. 21대 국회 첫 여당 원내대표는 원내 180석의 힘을 온전히 과시할 수 있는 자리로 평가받고 있어, 다음달 7일에 치러지는 민주당 원내대표 선거에 그 어느 때보다도 정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민주당은 차기 원내대표 후보등록 절차를 마무리 하기로 결정했는데, 다른 의원들의 막판 깜짝 출마 선언이 나오지 않는 이상 현재까지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진 김태년, 전해철, 정성호 의원 간 3파전이 될 가능성이 높다. 정성호...“민주, 사심없고 계파없는 경험 많은 합리적 실용주의자 원내대표 필요” 정성호 의원은 3명의 후보 중 가장 먼저 원내대표 출사표를 던졌다. 27일 정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원내대표에 출마하기로 결정했다. 정 의원은 김태년, 전해철 의원에 비해 계파색이 옅은 것이 특징으로 기자회견문을 통해 “‘민주당 원팀’으로 당력을 결집시키고 여야 화합의 리더십을 보이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16년 전 열린우리당의 실패를 반면교사로 삼아 오직 통합과 혁신으로, 2년 뒤 4기 민주정부 탄생의 토대



[카드 뉴스]코로나19가 쑥쑥 키운 HMR, CMR, 밀키트 시장

[폴리뉴스 송서영 기자]조리시간을 줄여주는 가정간편식(HMR), 간편대용식(CMR), 밀키트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상승하는 추세입니다. HMR은 완전조리 식품이나 반조리 식품을 간단히 데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입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생선구이’의 3월 매출이 2월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비비고 생선구이는 전자레인지 1분 조리로 완성돼 가격 대비 시간을 의미하는 ‘가시비’ 높은 제품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만두피가 얇은 ‘풀무원 얄피만두’는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2000만 봉을 넘어섰습니다. 얄피만두는 풀무원의 냉동 HMR 사업의 성장동력이기도 합니다. 풀무원은 얄피만두 등 HMR 제품 출시로 지난해 국내 냉동 HMR 시장 2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HMR보다 더 간편한 CMR의 인기도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CMR은 간편대용식으로 주로 단백질 바, 영양 분말식을 말합니다. 오리온은 ‘닥터유 단백질바’가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집에서도 단백질로 건강을 챙기고 싶은 소비자의 확산으로 지난 2월에는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월 최고 매출액을 기록했습니다. 밀

[총선 D-day]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개표 상황 현장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이 제21대 총선 종합상황실을 국회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 마련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지역구에 출마했던 주요 격전지의 후보들이 모두 참석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