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목)

  • 구름조금동두천 7.2℃
  • 구름조금강릉 10.0℃
  • 구름많음서울 8.3℃
  • 구름많음대전 10.2℃
  • 구름많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2.3℃
  • 구름조금광주 11.2℃
  • 구름조금부산 12.8℃
  • 구름조금고창 8.9℃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6.7℃
  • 구름많음보은 9.5℃
  • 구름많음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2.0℃
  • 구름많음경주시 11.3℃
  • 구름조금거제 9.5℃
기상청 제공

여론조사

[KSOI] 총선 정당후보 ‘민주33.4% >한국21.3% >정의5.8%-바른미래4.4%’

4당 모두 정당지지율보다 낮아, 절대 투표 않을 정당후보 ‘한국44.4% >민주18.5%’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는 11월(11월 29~30일) 정치지표 정례조사에서 ‘차기 총선 정당 후보 투표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1위를 기록했고 ‘절대 투표하지 않을 정당’으로 자유한국당이 44.4%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고 2일 밝혔다. 

21대 총선이 4개월 정도 남은 시점에 실시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차기 총선 정당 후보 투표 선호도’를 질문한 결과, 더불어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이 33.4%로 자유한국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21.3%)는 응답보다 12.1%p 높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정의당 투표 선호도는 5.8%, 바른미래당은 4.4%로 그 뒤를 이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 후보 없다’는 응답은 23.3%, 모름/무응답은 8.2%로 나타났다.

차기 총선에서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여성(36.2%), 연령별로는 40대(43.7%), 권역별로는 광주/전라(56.3%)에서 높게 나타난 반면, 한국당 후보에게 투표하겠다는 응답은 남성(21.8%), 연령별로는 60세 이상(37.7%), 권역별로는 대구/경북(40.8%)에서 높게 조사됐다. 

11월 정당지지도와 비교하면 민주당은 정당지지율(40.0%)에 비해 6.6%p, 한국당(24.9%)은 3.1%p가 낮았다. 정의당(7.8%)은 2.0%p, 바른미래당(6.0%)은 1.6%p가 낮게 조사됐다. 대부분의 정당들의 총선 정당후보 선호도가 통상의 정당지지도보다 낮았다.

두 달 전인 지난 9월(9월 27~28일) ‘정당 후보 지지도’와 비교하면 민주당(9월 35.9%)은 2.5%p가 떨어졌고 한국당(23.3%)은 2.0%p가 하락했다. 정의당(8.2%)은 2.4%p 낮게 조사됐으며 바른미래당(5.6%) 또한 1.2%p 떨어졌다. 총선이 가까워지면서 유동층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절대 투표하지 않을 정당 후보, ‘한국당 44.4% >민주당 18.5%’

‘내년 총선서 절대 투표하지 않을 정당 후보’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한국당 후보에게 투표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44.4%로 가장 높았고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18.5%로 뒤를 이었다. 두 정당과의 비선호도 격차는 25.9%p였다. 이어 정의당은 8.4%, 우리공화당은 4.0%의 비선호도를 보였으며, ‘절대 투표하지 않을 정당 후보가 없다’는 응답자는 17.0%로 조사됐다.

차기 총선에서 한국당 후보에게 절대 투표하지 않겠다(44.4%)고 답한 응답자는 여성(47.1%), 연령별로는 30대(58.3%)와 40대(58.1%), 권역별로는 광주/전라(68.5%)에서 높게 나타난 반면, 민주당 후보에게 절대 투표하지 않겠다(18.5%)는 응답은 여성(20.9%), 연령별로 60세 이상(29.8%), 권역별로는 대구/경북(31.8%)에서 높게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남녀 1,010명을 대상으로 11월 29일과 30일 이틀에 걸쳐 유무선 병행(무선80.0%, 유선20.0%)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수준, 응답률은 13.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이슈]윤석열 직무정지, 참여연대‧JTBC‧변협‧법세련‧진중권...비판 가세
[폴리뉴스 이승은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4일 윤석열 검찰총장을 직무배제 및 징계청구 조치한 것에 대해 참여연대, JTBC,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에 이어 대한변호사협회(변협)와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등 법조계도 법무부 발표 반발에 가세했다. 참여연대 “대통령이 뒷짐 지고 있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 진보 성향 시민단체인 참여연대가 25일 윤석열 총장의 직무배제 결정에 대해 “징계회부만으로 직무 정지는 과도한 조치”라며 취소를 요구했다.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는 이날 논평을 내 “행정부 내의 충돌과 갈등이 이 지경에 이르렀는데도 대통령이 뒷짐 지고 있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했다. 참여연대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의 갈등이 파국으로 치닫고 있다”라며 “제기된 혐의 자체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것과는 별개로, 대통령이 임명한 법무부 장관과 검찰총장이 서로 권한을 놓고 대립하다 결국 법적인 분쟁으로 비화하는 상황은 정상적이지 않다”라고 했다. 이어 참여연대는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한 것은 과도하다”라며 “징계 심의 결과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검찰총장의 직무를 정지하는 것은 검찰 수사의 독립성을 훼손하

[김능구의 정국진단] 조경태 ① “윤석열 국정조사? OK…월성 1호기, 라임‧옵티머스 등 권력형 비리 수사와 울산시장 사건도 같이 국정조사 해야”
국회 최연소 5선 국회의원(부산 사하을)이자 자유한국당의 수석최고위원을 역임했던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진행된 '김능구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의한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 사건과 검찰 개혁 이슈, 그리고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태에 대해 조 의원은 “한 편의 코미디를 보는 느낌으로, 윤석열을 임명한 건 정부여당 자기 자신들이며, 직무정지는 자기부정이자 자가당착”이라며 “많은 국민들이 추미애 장관을 ”꼴도 보기 싫다“고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부터 경질하는 것이 일의 순서”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대통령의 결단을 강조했다. 그는 “월성 1호기 폐쇄 과정에서 청와대가 상당히 문제가 있다. 대통령도 수사 여부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다”며 “라임‧옵티머스 사건 역시도 여권의 인사들이 많이 개입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현재의 검찰이 잘하고 있다. 청와대가 그런 부담스러운 부분에 대해 읍참마속하지 않으면 큰 저항에 부딪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의원은 “본질은 추미애 대 윤석열 구도가 아니라 월성 1호기 수사 문제다. 라임 옵티머스 같은 권력형 비

[카드뉴스] K뉴딜, 지속가능한 경제사회로의 전환

코로나는 인류에게 공통의 시험문제를 주었다. 新문명의 주인공, 누가 될 것인가? 코로나가 던지는 질문: 인간이란 무엇인가? 마스크 없이 사는 세계 최초의 나라 한국판 뉴딜 전략 삶의 질 1등 국가 -내 삶을 바꾸는 뉴딜, 내 지역을 바꾸는 뉴딜, 한반도의 미래를 바꾸는 뉴딜 새로운 나라, 문명 창조 국가 한국판 뉴딜 자신감을 갖자 변방의 진(秦)은 중국을 창조 후진국 반도국가 그리스는 서양의 기원을 잉태 저지대의 작은 땅 네덜란드, 자본주의와 근대 서양의 시작 한국판 뉴딜로 진화하자 호모 사피엔스(“지혜로운 인간”) 한국판 뉴딜 성공한다면 싱가포르식 선진 시스템 도입 ⇒ 한국 경제규모 3조6천억 달러 실리콘밸리식 혁신 경제 ⇒ 한국 경제규모 6조 달러(세계 3위) 네덜란드식 스마트 팜 ⇒ 한국 농촌 세계 농업 수출 확대 데이터 댐을 통한 국민 건강 부문의 변화 디지털 집현전: 공공도서관을 학교, 마을, 국민들에게 자료의 신속한 디지털화 국가전자도서관의 고도화 → 체계적인 통합 전자도서관 구축 교육판 넷플릭스의 창조 한국판 뉴딜에 대한 우려① 너무 성급한 것 아닌가 -거대한 정책들이 성과를 보이기 위해서는 발전과 진화의 시간 필요(약 5~10년) · 루즈벨트의

[카드뉴스]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방법

일상생활에서 5가지 전파위우험 조건에 유의하여 코로나19를 예방하는 방법 계속되는 코로나19 확산세에도 끝까지 방역에 참여하는 시민 여러분! 마스크 착용 유무, 접촉 시간, 환기 상태, 밀집도, 비말 발생 여건 등 5가지 전파위험 조건에 유의하여 일상생활에서 코로나19를 예방합시다. 1. 혼잡한 지하철에서 전화 통화하기 마스크 착용시 : 높음 마스크 미착용시 : 높음 2. 창문을 열어 둔 승용차에서 대화하기 마스크 착용시 : 낮음 마스크 미착용시 : 중간 3. 학교 교실에서 질문에 답하며 수업하기 마스크 착용시 : 중간 마스크 미착용시 : 높음 4. 야외카페에서 차 마시며 대화하기 마스크 착용시 : 낮음 마스크 미착용시 : 중간 5. 사람이 많은 극장에서 영화관람하기 마스크 착용시 : 높음 마스크 미착용시 : 높음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 제공


[김능구의 정국진단] 조경태 ① “윤석열 국정조사? OK…월성 1호기, 라임‧옵티머스 등 권력형 비리 수사와 울산시장 사건도 같이 국정조사 해야”
국회 최연소 5선 국회의원(부산 사하을)이자 자유한국당의 수석최고위원을 역임했던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25일 서울 여의도 의원회관 사무실에서 진행된 '김능구의 정국진단' 인터뷰에서 추미애 법무부장관에 의한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 정지 사건과 검찰 개혁 이슈, 그리고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 직무정지 사태에 대해 조 의원은 “한 편의 코미디를 보는 느낌으로, 윤석열을 임명한 건 정부여당 자기 자신들이며, 직무정지는 자기부정이자 자가당착”이라며 “많은 국민들이 추미애 장관을 ”꼴도 보기 싫다“고 하는데 문재인 대통령이 추 장관부터 경질하는 것이 일의 순서”라고 말했다. 조 의원은 대통령의 결단을 강조했다. 그는 “월성 1호기 폐쇄 과정에서 청와대가 상당히 문제가 있다. 대통령도 수사 여부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다”며 “라임‧옵티머스 사건 역시도 여권의 인사들이 많이 개입돼 있을 가능성이 높다. 현재의 검찰이 잘하고 있다. 청와대가 그런 부담스러운 부분에 대해 읍참마속하지 않으면 큰 저항에 부딪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의원은 “본질은 추미애 대 윤석열 구도가 아니라 월성 1호기 수사 문제다. 라임 옵티머스 같은 권력형 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