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28 (화)

  • 맑음동두천 13.3℃
  • 구름많음강릉 19.5℃
  • 맑음서울 14.5℃
  • 맑음대전 14.7℃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5.9℃
  • 맑음광주 14.3℃
  • 맑음부산 14.5℃
  • 맑음고창 12.3℃
  • 맑음제주 15.8℃
  • 맑음강화 11.5℃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3.9℃
  • 맑음강진군 13.4℃
  • 맑음경주시 14.9℃
  • 맑음거제 14.1℃
기상청 제공

산업

SK그룹, ‘SK 유니버시티’ 로 딥체인지 인재 육성한다

[폴리뉴스 김기율 기자] SK그룹이 교육·연구 통합 플랫폼을 만들고 구성원들의 딥체인지 역량 키우기에 나선다.

이를 위해 SK그룹은 내년 1월 그룹 싱크탱크인 SK경영경제연구소와 기업문화 교육기관인 SK아카데미 등 역량개발 조직을 통합한 ‘SK 유니버시티(SK University)’를 공식 출범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업계 전문가들은 AI와 DT(Digital Transformation)가 확산되면서 대기업·중소기업 등 전통기업의 기존 업무가 사라지거나 업무 형태가 바뀌는 것은 물론 일의 성과를 좌우하는 핵심 역량도 달라지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때문에 SK그룹은 지난달 태스크포스(TF)를 발족해 그동안 개별적으로 운영해왔던 연수원, 연구소, 사별 교육프로그램 등을 통합하는 방식으로 인적자원에 대한 변화와 투자를 이끌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SK 유니버시티는 는 교육기능뿐만 아니라 미래산업과 이에 필요한 역량을 탐색해 교육 커리큘럼으로 반영하는 등 연구 기능까지 동시에 수행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 SK 구성원 모두가 언제 어디서든 필요한 교육을 신청해 이수할 수 있게 된다. 구성원들은 데이터 기반의 AI를 활용해 자신의 커리어와 역량에 맞는 교육을 자발적으로 선택해 수강할 수 있다.

교육은 전통적인 클래스룸 강의와 워크숍, 포럼, 코칭 프로그램, 온라인 강의, 프로젝트 기반 교육 등 과정별로 특화된 방식으로 진행된다. 경기도 용인의 SK아카데미 시설과 관계사 공유오피스 등이 교육장소로 제공되며, 구성원들은 매년 근무시간의 10%에 해당하는 200시간씩 자신들이 신청한 교육과정을 자발적으로 이수하게 된다.

주요 교육과정으로 ▲미래성장: AI, DT, 미래 반도체, 에너지 솔루션 등 ▲비즈니스모델(BM) 혁신: 사회적 가치, 더블보텀라인(DB), 글로벌 사업, BM 디자인 등 ▲공통역량: 행복, 리더십, 전략·재무·구매 등 경영일반 등 커리큘럼이 개설돼 운영될 예정이다.

내년 1월부터 AI, DT, 사회적 가치, 글로벌, 행복 등 커리큘럼으로 시작해, 순차적으로 미래 반도체와 에너지 솔루션, 디자인 역량, 리더십, 경영일반 역량 등 과정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교수진은 외부 전문가와 그룹 내 분야별 전문가, 퇴직 임원 등으로 구성된다. 교육 콘텐츠는 세계 유수 대학과 전문기관의 프로그램은 물론, SK가 별도로 연구개발한 교육과정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최태원 SK 회장은 “급속한 경영환경 변화에 따라 인적 자본에 대한 과감한 투자가 절실한 시점”이라며 “구성원들은 SK 유니버시티를 통해 미래역량을 기르고 축적하게 될 것이며, 이것이 곧 구성원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행복을 위한 변화의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능구의 정국진단] 홍영표 ② “국민 7~80% 원하는 권력분산·대통령 연임제 위해 개헌 꼭 필요”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21대 총선에 인천 부평구을 선거구에 출마해 당선 되어 4선에 성공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인천 부평구을, 4선)의원이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를 가졌다. 홍 의원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 집권 후반기에 개헌은 어렵지 않겠나?’는 질문에 “국민 7~80%가 원하는 권력 분산과 대통령 연임제를 위해 개헌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홍 의원은 개헌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한계, 21개 국회에서 추진해야 할 개혁과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우선 홍 의원은 ‘21대 국회에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의 개정 필요성을 느끼시느냐?’는 질문에 “먼저 우리가 전혀 의도하지 않았지만 자유한국당이 비례위성정당을 만들면서 불가피하게 비례정당을 선택 한 것에 대해 결과적으로 국민들에게 송구하다”며 “당초 여야간에 준연동형제를 받아들일 때 225대 75로 합의했고 이후 위성정당 이야기가 나오기에 어떤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려 했지만 법률적으로 강제할 것이 없어 결국에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야당에서는 47석을 연동제로 해야한다고 해서 협상결과 연동형 캡을 30


[김능구의 정국진단] 홍영표 ⓛ “21대 국회, 생산적 국회 되어야...집권여당이 먼저 앞장서서 양보ㆍ포용 자세 필요”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21대 총선에 인천 부평구을 선거구에 출마해 당선 되어 4선에 성공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인천 부평구을, 4선)의원이 2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와의 ‘정국진단’ 인터뷰를 가졌다. 홍 의원은 4·15 총선에서 민주당이 180석으로 압승한 결과를 놓고 “21대 국회가 생산적인 국회가 되어야한다”며 “집권여당이 먼저 앞장서서 양보하고 포용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홍 의원은 민주당의 압승으로 끝난 4·15 총선에 대한 생각과 21대 국회에 대한 전망, 앞으로의 계획 등을 놓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홍 의원은 여야가 팽팽했던 인천에서 민주당이 압승한 것을 두고 “인천 시민들이 인천 지역 13석 중에서 11석을 민주당 후보들이 될 수 있도록 지지해 주셨다. 처음에 선거를 시작할 때 예상했던 것보다 사실 1석 더 많아졌다”며 “당초 언론에선 그렇게 보지 않았지만 선거 초반에는 10석 정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그리고 실제로 지역을 돌아보니 자신감이 생겼고 결국 결과는 더 좋았다.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지지해준 인천시민들에게 감사를 보낸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도 4선을 하게 되어

[카드 뉴스]코로나19가 쑥쑥 키운 HMR, CMR, 밀키트 시장

[폴리뉴스 송서영 기자]조리시간을 줄여주는 가정간편식(HMR), 간편대용식(CMR), 밀키트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상승하는 추세입니다. HMR은 완전조리 식품이나 반조리 식품을 간단히 데워 먹을 수 있는 가정간편식입니다. CJ제일제당은 ‘비비고 생선구이’의 3월 매출이 2월 대비 두 배 이상 성장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비비고 생선구이는 전자레인지 1분 조리로 완성돼 가격 대비 시간을 의미하는 ‘가시비’ 높은 제품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만두피가 얇은 ‘풀무원 얄피만두’는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2000만 봉을 넘어섰습니다. 얄피만두는 풀무원의 냉동 HMR 사업의 성장동력이기도 합니다. 풀무원은 얄피만두 등 HMR 제품 출시로 지난해 국내 냉동 HMR 시장 2위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HMR보다 더 간편한 CMR의 인기도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CMR은 간편대용식으로 주로 단백질 바, 영양 분말식을 말합니다. 오리온은 ‘닥터유 단백질바’가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1300만 개를 돌파했다고 밝혔습니다. 집에서도 단백질로 건강을 챙기고 싶은 소비자의 확산으로 지난 2월에는 지난해 4월 출시 이후 월 최고 매출액을 기록했습니다. 밀

[총선 D-day] 더불어민주당, 21대 총선 개표 상황 현장

[폴리뉴스 권규홍 기자]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이 제21대 총선 종합상황실을 국회 국회의원회관 대강당에 마련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이 자리에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지역구에 출마했던 주요 격전지의 후보들이 모두 참석해 개표 결과를 기다렸다.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