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30 (목)

  • 흐림동두천 0.3℃
  • 구름많음강릉 5.6℃
  • 구름많음서울 3.4℃
  • 흐림대전 4.6℃
  • 맑음대구 4.8℃
  • 흐림울산 6.0℃
  • 흐림광주 5.1℃
  • 흐림부산 6.5℃
  • 구름많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8.5℃
  • 구름많음강화 2.9℃
  • 흐림보은 3.1℃
  • 구름많음금산 1.7℃
  • 구름많음강진군 5.0℃
  • 흐림경주시 4.0℃
  • 흐림거제 5.0℃
기상청 제공

정치

유성엽 “제 3지대, 바른미래당서 5명 이상 관심 두고 있어”

“정동영, ‘분열 선동’ 지적, 실상 전혀 그렇지 않아...탈당·분당 주장 있어”


제3지대 신당 창당을 위해 민주평화당 내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를 꾸린 유성엽 평화당 원내대표는 18일 “바른미래당 내에서 5명 이상의 의원들이 당내에서 입장이나 처신 문제가 있어서 그렇게 제3지대 신당에 관심을 두는 분들은 많다”고 강조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제 3지대 신당의 태동을 바라는, 관심을 두는 분들이 현역 의원들 중에서도 많이 있고 외부에서, 정치권 밖에서도 관심을 두는 분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금 보면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이외의 제 3세력은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이 있지만 이런 상태로 가선 안된다”며 “당대당 통합도 쉽지 않고 그래서 제 3지대에 헤쳐모여서 신당으로 가고 외부인사들을 합쳐서 가는 길 외에는 길이 없다”고 강조했다.

평화당 내 ‘대안정치 연대’는 당권파와 반당권파의 갈등 속에서 태동됐다. 이에 당권파인 정동영 대표는 반당권파인 박지원 의원을 향해 ‘분열을 선동하고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유 원내대표는 “잘못된 언급이다. 첫째는 실상이 전혀 그렇지 않다는 점”이라며 “오히려 지금 당장 탈당, 분당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더러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정동영 대표가) 인신공격에 가까운 그런 공격을 해서 과연 얻는 게 뭔가. 내용적으로도 그렇지만 시기적으로도 아주 부적절한 업급”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도 “평화당에서 누군가는 가고 누구는 가지 않는 것 보다는 전체가 누수 없이 다 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선 정동영 대표가 당권을 내려놓고 비대위 체제로 전환해 제 3지대 신당을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추진해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마치 당권을 내려놓고 비대위 체제로 가자라는 부분을 무슨 공천권 다툼으로 몰고 가서 반론을 펼치는 것도 내용이 맞지 않고 성급한 반론”이라면서도 “어떻든 16명 전체가 다 함께 갈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해야 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슈] 법무부VS검찰 충돌로 치닫는 文정부 주도 검찰개혁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문재인 정부의 1호 공약 ‘검찰개혁’이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반발이 거세지만 정부 주도 검찰개혁은 멈추지 않을 전망이다. 두 축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이 각각 지난해 12월 30일, 이번달 13일 국회를 통과했다. 문 대통령은 이달 21일 “악마는 디테일에 있다는 말처럼 세부적인 사항을 조정하는 것이 더 힘든 일이 될 수 있다”며 두 법안의 시행을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진통 끝에 이번 달 2일 임명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중심으로 법무부는 고강도 검찰인사와 직제개편안을 밀어붙였다. 1월 8일과 23일 단행된 검찰 인사는 대규모 인사폭풍을 통해 ‘윤석열 사단’을 해체했다. 이어 21일 국무회의를 통과하고 28일부터 시행된 직제개편안은 검찰의 직접수사부서를 대폭 축소했다. 다만 보수야권 및 법조계는 이러한 검찰개혁안들이 ‘수사 방해’이자 ‘검찰 대학살’이라고 비난했다. 이들은 정부여당이 ‘검찰개혁’을 내세워 정권 연장을 위해 진실을 은폐하고, 인사권을 남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추 장관 등을 직권남용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면서 강력히 반발했다. 범여권·진보에서도 부적절하다는



[카드뉴스] 수소차에 대해 알고 싶은 모든 것

[폴리뉴스 강필수 기자] 현대자동차는 수소전기차 넥쏘를 올해 국내에서 1만 대 이상 판매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수소차는 우리 생활 속으로 들어오고 있습니다. 수소차에는 크게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수소연료전지를 이용해 전기를 만들어 주행하는 수소연료전지차(수소전기차, FCEV)와 수소를 연료로 이용하는 수소내연기관차(HICEV)입니다. 수소내연기관차는 수소전기차보다 연료 보관이 어렵고 효율이 떨어집니다. 현재 생산되지 않고 있습니다. 수소전기차는 수소를 연료로 연료전지에서 전기에너지를 만들어 모터를 돌립니다. 수소전기차가 전기를 생산할 때 수소와 산소가 결합합니다. 이때 나오는 것은 물이 전부인 데다가 외부 공기를 정화하기까지 합니다. 현재 세계 시장에서 판매하는 수소차는 현대차 ‘넥쏘’, 토요타 ‘미라이’, 혼다 ‘클래리티’ 3종류가 있습니다. 모두 수소전기차 모델입니다. 수소차 구입시 현대차 넥쏘의 경우 국고보조금 2250만 원을 받을 수 있습니다. 여기에 지방자치단체도 지원금을 보조합니다. 지자체 보조금은 강원도가 2000만 원으로 가장 높습니다. 수소차 운전자가 관리할 부품은 에어필터·냉각수·이온필터 정도입니다. 내연기관차보다 관리가 쉽습니다.

[폴리TV 카드뉴스] 금태섭의 미래는...

[사진1] ”빨간 점퍼 K의원 잡겠다“ 정봉주, 최근 금태섭 지역구에 출사표 던져 ”솎아 내야“ 금태섭에 거친 비난 쏟아내 [사진2] 당론 거부해온 금태섭 "세상에 나쁜 날씨는 없다” ‘언행불일치’라며 조국 비판하기도 [사진3] ‘공수처법 기권표’ 금태섭 ”공수처법, 검찰개혁에 일종의 장애물“ “자유한국당 가라“ 비난 쏟아져 [사진4] 진영 다른 하태경, 금태섭 옹호 ‘더불어독재당’ 언급하며 당론강요 비판 ”유승민 떠올라…국민들이 지켜줘야“ [사진5] 국회의원 소신투표, 의견 갈려 “당론 정치는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와 배치” “소신투표, 정당 중심 정치에 어긋나” [사진6] 과거 당론 거부했던 민주당 의원들, 결국 탈당 ‘친문 패권 비판’ 조경태, 이언주 탈당 둘 다 사상적으로 본래 ‘보수’로 분류돼 [사진7] 금태섭의 미래는? 사상적으로는 민주당 주류와 동질성 깊어 여성인권운동에 적극 참여하는 것이 그 예 [사진8] 중요한 건 성숙한 민주주의 의식 생각 다르다고 문자폭탄·전화테러는 안 돼 노무현의 정신은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 <사진=연합뉴스> Song : Nekzlo - Stories Follow Artist : https://soundclou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