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5.2℃
  • 맑음강릉 1.3℃
  • 맑음서울 -4.6℃
  • 맑음대전 -2.8℃
  • 구름많음대구 0.4℃
  • 구름많음울산 -0.4℃
  • 맑음광주 -0.5℃
  • 흐림부산 2.1℃
  • 맑음고창 -1.9℃
  • 흐림제주 4.6℃
  • 맑음강화 -6.0℃
  • 맑음보은 -4.4℃
  • 맑음금산 -4.4℃
  • 맑음강진군 -0.3℃
  • 구름조금경주시 0.7℃
  • 구름많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낙동강 하굿둑 32년 만에 수문 개방"


[POLINEWS 정하룡 기자] 부산시와 환경부는 바닷물 수위가 하굿둑 내측 담수 수위보다 높아지는 6일 밤, 수문을 개방하기로 결정했다.

부산시를 포함한 환경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한국수자원공사 5개 기관 협의체는 6일 오후 10시 40분부터 약 40분간 수문을 연다. 1987년 낙동강 하굿둑 건설 이후 32년 만에 첫 수문 개방이다.

협의체는 하굿둑 기준 담수면 내측 3㎞까지 해수를 흘려보내 실용염분(단위:psu)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바닷물 유입 수준과 담수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낙동강하구기수생태계복원협의회 등 60여 개 환경·시민단체가 참여해 '낙동강 하굿둑 개방을 염원하는 시민선언'을 발표했다. 다음은 그 내용이다. 

 

"낙동강하굿둑개방 소통의 날 시민선언 성명서"

 

사는 곳이 다르면 바람도 다르고 햇볕도 다르다. 사는 곳이 다르면 해가 뜨는 시간이 다르고 달이 지는 시간도 다르다. 그래서 달마다 그물에 걸리는 바닷물고기가 다르고 밥상에 오르는 채소와 들판에 익어가는 곡식이 다르다.

그것들을 생산하는 힘이 곧 그 지역의 강과 산이기 때문이다. 살아있는 것은 물론이고 한낱 죽은 존재로만 여겼던 물과 바람과 흙도 일을 한다. 이들이 일을 하지 않는다면 한 톨의 곡식과 한 마리의 물고기인들 어찌 이 땅에 존재할 수 있을까?

부산에서 나오는 것들은 모두 부산의 강과 산이 밤낮으로 키우고 만들어낸 것들이다. 부산에는 부산의 해가 뜨고 부산의 바람이 분다. 그리고 그 부산의 해와 바람이 부산을 만든다. 부산은 서울이나 대전과는 다른 또 하나의 생명지역이다.

부산이 대전이나 서울과 다르다는 것, 그 차이를 보여주는 부산의 대표적인 얼굴이 곧 낙동강 하구이다. 낙동강 하구에 가면 부산의 햇볕이 있었고 부산의 바람이 불고 부산의 냄새가 났다. 거기에 가면 천혜의 갯벌이 있었고 갈대가 있었고 아름다운 낙조가 있었다.

어디 그뿐인가?

하굿둑의 중심에 있는 을숙도는 철새의 번식 및 월동지로서 그 일대가 천연기념물 제179호로 지정되어 있는 곳으로 계절 따라 수많은 철새들이 찾아드는 세계적인 철새도래지이다.

하지만 지금은 그 모든 것이 예전 같지 않다. 낙동강 하구 부산의 명물 재첩이나 장어도 간곳이 없다. 재첩과 장어와 연어만 떠난 것이 아니다. 낙동강 하구에 살던 사람들도 떠났다. 2012년 부산광역시 통계연보에 따르면 낙동강하구 인구는 약 6만 명이 줄었다. 낙동강 하굿둑 때문이다. 낙동강 하굿둑은 1987년에 준공된 길이 2,230미터의 콘크리트 중력댐이다. 낙동강 하굿둑은 수문(10문)과 갑문(1문)을 갖춘 거대한 콘크리트 구조물로서 단순 산정된 유역면적만 해도 23,560평방킬로미터로서 그 생태적 영향의 범위를 충분히 가늠할 수 있다.

하굿둑 건설로 부분적으로 용수 공급과 염해 방지 효과는 있었으나 여러 가지 심각한 환경문제를 유발했다. 한마디로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너무나 컸다. 무엇보다도 기수생태역의 상실이 가장 큰 손실이다. 바닷물과 강물이 만나는 기수역은 종다양성과 생물 생산성이 매우 높은 지역일 뿐 아니라 강과 바다를 이어주는 생태 통로이다.

하굿둑 건설 이후 하구 인근의 어획량이 급격히 감소하고 재첩이나 장어, 연어가 사라진 것만 봐도 이 생태 통로가 얼마나 중요한지 짐작할 수 있다. 하굿둑은 기수역 상실과 아울러 수중 생태계 교란, 어도 단절, 어패류 감소, 철새 개체수 급감, 강물 흐름의 저하로 인한 남조류 및 녹조 발생, 하상 퇴적에 따른 오염도 증가, 수질 오염 등 여러 가지 가시적 부작용뿐만 아니라 우리 눈에 보이지 않는 엄청난 피해를 초래했다.

하굿둑 개방으로 얻는 이익은 하굿둑으로 인한 이익에 비할 데 없이 클 뿐 아니라 우리의 삶에 있어서도 본질적이다. 그러므로 가능한 한 자연과 인간이 공생하는 도시, 부산의 현재와 먼 미래를 내다보는 큰 시각에서 접근해야 할 것이다. 하굿둑을 열면 하굿둑 주변의 넓은 세상이 다 바뀐다. 부산의 얼굴이 바뀌고 도시의 체질이 바뀐다.

2019년 6월 06일 하굿둑이 열리는 날, 이 날이 부산의 얼굴이 바뀌고 체질이 바뀌는 상징적인 계기가 되길 바란다. 우리는 그 간절한 소망을 이 성명서에 담는다.

2019년 6월 06일

 

낙동강하구기수생태계복원협의회, 100만평 문화공원조성범시민협의회,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기후변화에너지대안센터, 낙동강공동체, 한국어촌사랑협회, 낙동강오염방지협의회, 뉴사하희망포럼, 다대포매립반대공동대책위, 대천천네트워크, 신생윤리연구소 모윤회, 바른교육실천을 위한부산학부모회,
백양산동천사랑시민모임, 범시민금정산보존회, 부산YMCA, 부산YWCA, 부산그린트러스트, 부산녹색연합, 부산녹색환경협회, 부산민예총, 부산민학회, 복지21여성회, 부산분권혁신운동본부, 부산자원순환센터, 부산생명의숲, 부산시여성연합 합창단, 부산시자원봉사센터, 부산시민운동지원센터, 부산여성단체협의회, 부산여성NGO연합회, 부산적십자 연제구지회, 부산하천살리기시민운동본부, 부산환경운동연합, 생명그물, 송정천지킴이, 수영강생태보존협의회, 숨쉬는동천, 습지와새들의친구, 여성신문, 온천천가꾸기금정주민모임, 온천천네트워크, 온천천사람들의모임, 자연애친구들, 장산반딧불이보존회, 먹는물부산시민네트워크, 팔공회, 학장천살리기주민모임, 한국강살리기네트워크, 한국녹색환경여성연합, 한국중독협회, 한국통일여성협의회, 한국환경생태기술연구소, 한국한복협회, 해운대시민포럼, 햇빛나눔, 환경21연대 부산본부, 부산경남생태도시연구소생명마당, 환경문화연합, 환경보호실천본부, 환경수호운동연합회, 환경운동실천연합회 부산본부, 수영강사람들.
 

 

 


















[이슈]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3대 관전포인트
3, 4선 이상 중진 의원들이 주로 맡는 원내대표직에 재선인 홍철호 의원이 출사표를 던지는 등, 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의 경쟁 레이스에 크게 불이 붙고 있다. 또한 “친황 대 비황”, “친박 대 비박”, “수도권 대 영남권”, “초재선 대 중진”등 여러 종류의 대결구도가 짜여져 복잡하게 경선이 진행되는 것 또한 관전 포인트다. 친황체제 구축 맞서 비황(非黃)들 원내대표 선거에서 불만 표출하나 먼저 주목해야 할 곳은 ‘친황(親黃) 대 비황(非黃)’ 구도다. 황 대표의 ‘친황 체제 구축’을 두고 당내 불만 기류가 크기 때문이다. 최근 있었던 나경원 원내대표의 유임 불가 판정을 놓고 홍준표 전 대표와 김용태 의원 등을 중심으로 터져 나온 황교안 대표의 ‘전횡’에 대한 의원들의 반발이 이번 원내대표 선거에서 크게 표출될지 관심이 쏠린다. 홍 전 대표는 이를 두고 “황 대표의 과도한 전횡에 대한 경고이고 그것은 이제 시작에 불과하며 원내대표 선거에서 그것이 폭발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유기준·윤상현 의원은 친황, 강석호·심재철·홍철호 의원은 비황으로 분류된다. ‘황심(黃心)’ 후보론도 있다. 황 대표가 여당과 잘 협상할 줄 알고 투쟁력이 있는 사람이 원내대표가 됐으면


[반짝인터뷰] 김근식 “내년 총선, 수도권 중심 중도·보수대통합 필요...한국당, 혁신이 우선”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 지난 26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가 29일 “내년 총선에서 야권이 승리하기 위해서는 특히 수도권을 중심으로 중도·보수 대통합이 일어나야 한다”며 “중도·보수 대통합은 일반 유권자들이 볼 때 상당히 개혁적인 이미지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이날 ‘폴리뉴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내년 선거는 대통령 임기 중반에 있는 중간 선거기 때문에, 정권에 대한 평가를 하는 ‘심판 선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대표적인 ‘안철수계’ 인물로, 안철수 전 대표가 국민의당을 창당할 때 참여했다. 또한 안 전 대표가 대선후보 시절 정책대변인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야권의 대혁신과 대통합을 해야만 선거에서 이길 수 있는데, 그 혁신과 통합을 하는데 내가 필요한 일이 있으면 하겠다”며 총선 출마를 포함해 자기 역할을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그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보수대통합’론에 대해 “대한민국에 보수가 30%밖에 없는데, 30%로 통합해서 어떻게 여당을 이길 수 있느냐”고 반문하며 “내년 총선에서 정권에 대한 심판을 하겠다는 중도·보수 유권자들을 다 하나로 합쳐야 한다. ‘보수통합’이라고


檢‘, 김기현 첩보 제보자’ 송병기 압수수색·소환...제보 경위 조사
[폴리뉴스 이지혜 기자]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의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6일 최초 제보자로 지목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6일 소환 조사 중이다. 또한 같은 날 송 부시장의 집무실과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에도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8시 50분께 송 부시장의 울산시청 집무실과 관용차량, 집 등을 압수수색하고 컴퓨터와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또한 검찰은 이날 송 부시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송 부시장은 오후 1시께 서울중앙지검청사 앞에서 취재진을 만나 “오전에 왔다”며 “청와대 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에 어떻게 (제보를) 전달하고 보고했느냐’고 묻자 송 부시장은 “청와대를 간 적이 없는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송 부시장과 청와대의 해명에서 다른 점을 확인하고 첩보 전달·처리과정에 대해 살펴볼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앞서 브리핑을 통해 지난 2017년 10월 송 부시장이 당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의 문 모 행정관에게 휴대전화 SNS를 통해 비위 의혹을 제보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문 행정관과 송 부시장이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