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수)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8.3℃
  • 구름조금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9.3℃
  • 구름많음울산 9.5℃
  • 맑음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조금고창 9.1℃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7.9℃
  • 구름조금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라이프

힐팩, "57분에 티켓열린거 실화냐" 네티즌 쏟아지는 불만!

[폴리뉴스=윤청신 기자]

보이그룹 워너원이 대한민국대중음악시상식에 참석해 관심이 쏟아지는 가운데 예매 사이트인 '힐팩'에 대한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6일 오전 11시 예매사이트 '라이프스타일 힐팩'을 통해 판매되는 '2018 KPMA 입장권'을 구매 하려는 네티즌들은 "57분에 티켓열린거 실화냐 ㅋ 진짜 힐팩 유리서버도 아까움 거의 창호지수준인데 진짜 관계자분들 반성하시길.. 뭐 이런 서버가 참나", "힐팩 티켓팅 57분에 새로고침 해봤는데 열려서 5구역 그냥 누르구 결제함... 된거겠지...? 취소될까봐 불안해 ㅠㅠ 그리고나서 3분-5분쯤 한번 더 열렸는데 그땐 5구역만 매진이구 나머지 낭낭했음.... 뭔가 이상한 힐팩 ㅜ 내가 성공했다니 그거 자체가 이상해"등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한편 '2018 KPMA' 조직위는 오는 20일 개최되는 '2018 KPMA'에 워너원의 출연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27일 공개된 KPMA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워너원은 본상, 인기상, 가수상, 음원상 등에 후보로 올랐다.

올 한 해 '뷰티풀'(beautiful), '부메랑', '봄바람' 등을 연속 히트시키며 화제와 인기를 동시에 모았기에 이번 2018 KPMA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둘 것으로 기대된다.

워너원은 지난해 8월 7일 데뷔해 앨범 판매 밀리언 셀러를 기록, '국민 아이돌'이라는 별칭을 얻은 바 있다.

티켓은 좌석 구분없이 9900원에 1인 1매로 제한되며 예매 당일은 PC에서만 구매 할 수 있다.

올해 처음 열리는 2018 KPMA는 대한가수협회·한국연예제작자협회·한국음반산업협회 등 대중음악 관련 단체가 공동 주최하는 시상식이다.

오는 20일 오후 7시 고양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된다. 이날 오후 5시에 시작되는 레드 카펫부터 올레tv모바일에서 생중계된다.

윤청신 기자

그날의 이슈를 챙깁니다.
독자 여러분이 가장 궁금해할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스페셜인터뷰] 조민② “北 동창리 움직임은 미국의 관심 촉구용”
한반도 평화시대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국 협상 결렬로 성과없이 끝나면서 북한 비핵화 문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이에 <폴리뉴스>는 조민 평화재단 평화교육원장을 모시고 제2차 북미정상회담 평가와 향후 과제 및 전망을 들어봤다. 조민 원장은 8일 <폴리뉴스> 사무실에서 진행된 본지 김능구 대표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북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움직임에 대해 “미국의 관심 촉구용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조 원장은 그러나 “북한 측에 아무런 길이 보이지 않는 막다른 형태는 위험하다”며 “실무 차원에서 다시 협상이 이루어져야 하고,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기 전까지 북한의 숨통을 터주는 대화는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역할로 민간부문의 인도적 지원은 물론 “정부가 나서서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 필요성을 적극 설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원장은 또 “북한이 ‘절세 백두 위인의 보검’인 핵을 결코 포기할 수 없다”며 막연한 희망적 사고와 낙관적 전망을 경계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과 협상을 해야만 하는 이유는 “완전한 비핵화

[카드뉴스] 현대차-카드사, 수수료율 인상 갈등…신한·삼성 등 가맹계약 해지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현대자동차와 카드 수수료율 인상 갈등을 겪은 신한·삼성·롯데카드가 결국 가맹점 계약을 해지 당했다. 현대차는 11일 자사 영업점에 신한·삼성·롯데카드를 받지 말라고 지시했다. 자동차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해당 3개사 카드로 결제를 요구하면 거부당한다는 뜻이다. 앞서 대부분의 카드사는 지난 1일 현대차의 카드 수수료율을 현행 1.8%대에서 1.9% 중반대로 0.1∼0.1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금융당국이 지난해 11월 발표한 카드수수료 종합개편방안에 따른 조치다. 금융위는 “카드사의 마케팅 비용이 주로 대형가맹점에 쓰이는데 이를 중소가맹점과 공동 부담해왔다”며 대형가맹점이 돈을 더 내는 방향으로 수수료 체계를 개편했다. 그러나 현대차는 카드사들이 내놓은 수수료율 인상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동결에 가까운 0.01~0.02%포인트 인상으로 맞섰다. 동시에 카드사들에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카드사와 현대차 간 협상의 물꼬가 트인 건 지난 10일이다. 현대차가 0.05%포인트 인상으로 한 발 물러서면서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와의 협상이 타결됐다. BC카드도 11일 현대차가 제시한 0.05%포인트 인상, 즉 1.89% 수준의

[카드뉴스] 깊어져만 가는 르노삼성 노사 갈등

[폴리뉴스 김기율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갈등이 깊어져가고 있습니다. 28일 르노삼성 노조는 민주노총·금속노조와 공동투쟁을 결의했습니다. 노조는 “르노그룹이 ‘기술사용료, 연구비, 용역수수료, 광고 판촉비’ 등의 명목으로 거액의 자금을 요구했다”며 “노동자에게 희생을 강요하면서 무리한 고배당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지난해 6월 시작한 르노삼성의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은 해를 훌쩍 넘긴 지금까지도 마무리되지 못했습니다. 노사는 16차례 본교섭을 벌였으나 임단협 협상 세부 안건조차도 논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부회장은 부산공장을 직접 방문해 “파업은 변화를 가져오지 못했다”며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대표 역시 “3월 8일까지 협상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처음으로 시한을 언급했습니다.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해 6월 임단협 협상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42차례에 걸쳐 160시간의 부분파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에 르노삼성 협력사들과 부산상의는 “임단협 지연과 파업으로 협력사와 부산·경남 지역 경제가 모두 타격을 받고 있다”며 르노삼성 노사에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이 상황이 계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