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수)

  • 구름많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5.9℃
  • 구름조금서울 5.8℃
  • 구름많음대전 7.7℃
  • 구름조금대구 7.3℃
  • 맑음울산 7.4℃
  • 구름많음광주 8.2℃
  • 구름조금부산 6.2℃
  • 구름많음고창 7.9℃
  • 맑음제주 9.0℃
  • 구름조금강화 6.0℃
  • 구름많음보은 6.5℃
  • 구름조금금산 5.5℃
  • 구름많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6.5℃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라이프

[오늘의 운세]11월 29일(음력 10월 22일. 목요일)쥐띠부터 돼지까지 오늘의 띠별 나의 운세는?

[폴리뉴스=윤청신 기자]

쥐띠총운   금전운 : 하  애정운 : 중  건강운 : 중 

 위기가 곧 호기라 어려운 고비가 있으면 좋은 기운이 열리는 법이다.

 84년생 : 어려운 시간을 통과하니 오후부터는 생각대로 열릴 것이로다.
 72년생 : 아무리 재주를 부려도 통하지 않으니 시간을 보내야 일이 열린다.
 60년생 : 금전 운은 멀리 가고 힘든 가슴만 쓰리니 투자는 금물이다.
 48년생 : 지금의 위기를 지혜로 잘 버텨야 좋은 재운을 만나리라.
 
 
소띠총운   금전운 : 중  애정운 : 중  건강운 : 상 

 일신의 영달을 위하여 주위를 배신하는 행위는 미래가 없는 것이다.

 85년생 : 친구와 감정은 훗날 다시 좋아지는 것이니 막말은 삼가라.
 73년생 : 힘든다고 수월한 곳에만 눈을 두면 인정을 받지 못하리라.
 61년생 : 혼자서 지켜온 보람이 나타나 동료들이 알아주어 재수 또한 열리리라.
 49년생 : 금전 운은 불길하니 출구를 조심하고 상대와의 교분을 두터이 하라.
 
 
호랑이띠총운   금전운 : 중  애정운 : 중  건강운 : 상 

 더불어 살아가는 인생이라 모든 일은 상대를 잘 돌보면 득이 있으리라.

 86년생 : 막히고 어렵든 일이 열리니 금전 또한 약간 풀리니 조금은 들어온다.
 74년생 : 약간의 재운은 열리나 큰 일은 뒤로 미루고 조용히 지나감이 좋으리라.
 62년생 : 사석에서 공적인 일은 즉흥적으로 발설하면 구설을 일으키리라.
 50년생 : 앞장 설 때가 아니니 뒤에서 관망함이 재수를 여는 길이 된다.
 
 
토끼띠총운   금전운 : 상  애정운 : 상  건강운 : 중 

 오늘의 좋은 기운을 미래까지 연장하려면 지금 겸손한 마음을 가져라.

 87년생 : 안 되는 것 없이 잘 돌아가나 망동은 삼감이 뒤가 편하리라.
 75년생 : 귀인이 나의 마음이라 마음 잘 움직이니 일이 풀리는 구나.
 63년생 : 자금 문제는 해결되나 시원치 않으니 무리한 투자에는 눈을 감아라.
 51년생 : 일이 꼬여 힘든 운이니 오늘은 구경만 하고 처리 결정은 뒤로 미뤄라.
 
 
용띠총운   금전운 : 하  애정운 : 하  건강운 : 중 

 집 없다해도 사방에 빈터라 없다 소리하지 말고 노력으로 이루자.

 76년생 : 계획만 세워보는 날이지 실전으로 움직임은 미루는 것이 상책이다.
 64년생 : 말이 씨가 되어 구설을 부르니 공 사석에서 특히 주석에서 조심하라.
 52년생 : 큰 용기를 내어봄이 운세를 여는 길이니 움직임을 보일 때다.
 40년생 : 잡아둔다고 내 것 되는 게 아니니 풀 때는 풀어야하는 것이다.
 
 
뱀띠총운   금전운 : 하  애정운 : 하  건강운 : 중 

 쓴 약이 몸에 좋다고 힘들게 한 것이 운세를 열어 가는 것이다.

 77년생 : 귀는 길게 열어라 했으니 남의 좋은 충고를 잘 들으면 이득이 크리라.
 65년생 : 변동수로 새로운 좋은 자리를 보여주는 운이라 잘 선택하라.
 53년생 : 금전 운은 약하나 주변을 잘 돌아보면 들어오는 것은 있으리라.
 41년생 : 우습게 생각했든 것이 지금 효자로 돌아오는 격이라 얻음이 크다.
 
 
말띠총운   금전운 : 중  애정운 : 상  건강운 : 상 

 밭이 아무리 좋아도 종자가 좋지 않으면 잘 자라지 않는 것이다.

 78년생 : 원초적인 일에 역점을 두면 좋은 결과를 얻고 재수도 풀리리라.
 66년생 : 사행심이나 투기성을 띄는 운이라 꾀임에 조심해야 면하리라.
 54년생 : 안전 운행이 관 재를 멀리하는 길이 되고 손재수도 물리치리라.
 42년생 : 급할수록 돌아가는 것이 어려운 하루를 잘 넘기는 것이 된다.
 
 
양띠총운   금전운 : 중  애정운 : 중  건강운 : 중 

 개인 하늘에 아름다운 무지개는 잠시 빛나는 것이라 길지는 않다.

 79년생 : 당장은 좋은 일로 날아갈 것 같으나 떨어질 때를 생각하고 겸손하라.
 67년생 : 작은 고민은 풀리나 바라든 금전은 생각대로 안 되니 더 기다 리라.
 55년생 : 좋은 시작이나 끝날 때에 문제가 많으니 뒤를 생각하고 결정하라.
 43년생 : 용돈이 많이 생겨 좋으나 나가서 주석에서의 구설을 조심하라.
 
 
원숭이띠총운   금전운 : 하  애정운 : 중  건강운 : 중 

 인생 길이란 넘을수록 더 험한 길이 나서나 좋은 결과는 있는 것이다..

 80년생 : 협력관계로 얻을 수 있는 운이니 친구를 찾아봄이 좋다.
 68년생 : 말 안 통하는 상대가 기다리니 약속을 다음으로 미루는 것이 현명하다.
 56년생 : 어렵게 생각한다고 잘 풀리는 것이 아니니 쉽게 생각하고 임하라.
 44년생 : 성운이라 오랫동안 힘들게 하든 일이 풀리는 기운이라 놓치지 마라.
 
 
닭띠총운   금전운 : 하  애정운 : 하  건강운 : 중 

 두 가지를 쫓다 하나도 못 잡을 기운이라 하나만 취함이 좋으리라.

 81년생 : 다른 생각하지 말고 한가지 일에만 전념하면 이루어지리라.
 69년생 : 이성 문제가 불씨로 살아나 마음을 불편하게 하니 조심하라.
 57년생 : 움직임이 변동수로 이어져 갈등을 자아내나 변동 않음이 좋으리라.
 45년생 : 불길을 헤쳐온 인생이나 새로운 불은 무서우니 건드리지 말라.
 
 
개띠총운   금전운 : 중  애정운 : 상  건강운 : 중 

 많은 것을 원하나 많아지면 고대할 때가 좋은 것이지 허망하리라.

 82년생 : 욕심을 부릴수록 정신이 혼미해지니 꾀임에 조심하라.
 70년생 : 많이는 아니나 들어올 만큼은 들어오니 욕심을 삼가라.
 58년생 : 인사할 곳에 제대로 하면 재수가 열려 엉뚱한 이득이 생긴다.
 46년생 : 갓 끈과 치마끈이 풀리는 격이라 이성 망신을 두려워하라.
 
 
돼지띠총운   금전운 : 중  애정운 : 중  건강운 : 하 

 내 정신이 흐리면 남도 바보같이 보이니 바보 같은 자에게 속는다.

 83년생 : 얻으려다 쪽박 깨는 격이라 욕심을 접는 것이 손 재를 이겨 나가리라.
 71년생 : 윗사람에게 말실수로 힘든 일이 생길 것이니 주석에서 조심하라.
 59년생 : 투자에 공들여 봄이 좋고 변동은 불가하니 지킴이 좋으리라.
 47년생 : 자작 함정이 무서운 것이라 본인이 함정을 파는 일을 삼가라.

 
자료 운세사랑

윤청신 기자

그날의 이슈를 챙깁니다.
독자 여러분이 가장 궁금해할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스페셜인터뷰] 조민② “北 동창리 움직임은 미국의 관심 촉구용”
한반도 평화시대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국 협상 결렬로 성과없이 끝나면서 북한 비핵화 문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이에 <폴리뉴스>는 조민 평화재단 평화교육원장을 모시고 제2차 북미정상회담 평가와 향후 과제 및 전망을 들어봤다. 조민 원장은 8일 <폴리뉴스> 사무실에서 진행된 본지 김능구 대표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북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움직임에 대해 “미국의 관심 촉구용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조 원장은 그러나 “북한 측에 아무런 길이 보이지 않는 막다른 형태는 위험하다”며 “실무 차원에서 다시 협상이 이루어져야 하고,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기 전까지 북한의 숨통을 터주는 대화는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역할로 민간부문의 인도적 지원은 물론 “정부가 나서서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 필요성을 적극 설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원장은 또 “북한이 ‘절세 백두 위인의 보검’인 핵을 결코 포기할 수 없다”며 막연한 희망적 사고와 낙관적 전망을 경계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과 협상을 해야만 하는 이유는 “완전한 비핵화

[카드뉴스] 현대차-카드사, 수수료율 인상 갈등…신한·삼성 등 가맹계약 해지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현대자동차와 카드 수수료율 인상 갈등을 겪은 신한·삼성·롯데카드가 결국 가맹점 계약을 해지 당했다. 현대차는 11일 자사 영업점에 신한·삼성·롯데카드를 받지 말라고 지시했다. 자동차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해당 3개사 카드로 결제를 요구하면 거부당한다는 뜻이다. 앞서 대부분의 카드사는 지난 1일 현대차의 카드 수수료율을 현행 1.8%대에서 1.9% 중반대로 0.1∼0.1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금융당국이 지난해 11월 발표한 카드수수료 종합개편방안에 따른 조치다. 금융위는 “카드사의 마케팅 비용이 주로 대형가맹점에 쓰이는데 이를 중소가맹점과 공동 부담해왔다”며 대형가맹점이 돈을 더 내는 방향으로 수수료 체계를 개편했다. 그러나 현대차는 카드사들이 내놓은 수수료율 인상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동결에 가까운 0.01~0.02%포인트 인상으로 맞섰다. 동시에 카드사들에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카드사와 현대차 간 협상의 물꼬가 트인 건 지난 10일이다. 현대차가 0.05%포인트 인상으로 한 발 물러서면서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와의 협상이 타결됐다. BC카드도 11일 현대차가 제시한 0.05%포인트 인상, 즉 1.89% 수준의

[카드뉴스] 깊어져만 가는 르노삼성 노사 갈등

[폴리뉴스 김기율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갈등이 깊어져가고 있습니다. 28일 르노삼성 노조는 민주노총·금속노조와 공동투쟁을 결의했습니다. 노조는 “르노그룹이 ‘기술사용료, 연구비, 용역수수료, 광고 판촉비’ 등의 명목으로 거액의 자금을 요구했다”며 “노동자에게 희생을 강요하면서 무리한 고배당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지난해 6월 시작한 르노삼성의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은 해를 훌쩍 넘긴 지금까지도 마무리되지 못했습니다. 노사는 16차례 본교섭을 벌였으나 임단협 협상 세부 안건조차도 논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부회장은 부산공장을 직접 방문해 “파업은 변화를 가져오지 못했다”며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대표 역시 “3월 8일까지 협상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처음으로 시한을 언급했습니다.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해 6월 임단협 협상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42차례에 걸쳐 160시간의 부분파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에 르노삼성 협력사들과 부산상의는 “임단협 지연과 파업으로 협력사와 부산·경남 지역 경제가 모두 타격을 받고 있다”며 르노삼성 노사에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이 상황이 계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