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수)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8.6℃
  • 맑음서울 7.2℃
  • 맑음대전 8.0℃
  • 구름조금대구 8.4℃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8.7℃
  • 맑음부산 10.8℃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0.3℃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6.9℃
  • 맑음강진군 8.3℃
  • 맑음경주시 9.4℃
  • 맑음거제 11.1℃
기상청 제공

라이프

수원시, '제8회 대한민국 SNS대상' 기초지방자치단체 부문 최우수상

[폴리뉴스=윤청신 기자]

수원시가 '제8회 대한민국 SNS 대상' 기초지방자치단체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11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한국소셜콘텐츠진흥협회가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이 후원하는 ‘대한민국 SNS 대상’은 국내 SNS 발전에 공헌한 공공기관에 수여하는 국내 SNS 분야 최고 권위의 상이다.

수원시는 블로그·페이스북·카카오톡 등 7개 SNS 채널을 운영하며 시정 등 다양한 정보를 시민에게 제공하고 적극적으로 소통한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11년 개설된 수원시 공식 블로그 ‘도란도란 수원e야기’는 누적 방문자 1500만 명을 넘어섰고, 2016년 개설된 ‘수원시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는 10월 10일 현재 친구 수가 36만 6700여 명이다. 수원시 카카오톡 친구 수는 전국 광역·기초 지자체, 정부 기관을 통틀어 1위다.

2016년 4월부터 진행된 카카오톡 친구를 대상으로 하는 ‘통큰이벤트’는 수원시 관광객 증가에 큰 역할을 했다. 통큰이벤트는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에서 수원시와 친구를 맺으면 수원시 주요 관광지와 관광 체험 시설을 무료 또는 할인된 가격으로 이용할 수 있는 이벤트다.

2017년 수원화성, 화성행궁, 3개 박물관, 시립미술관 입장객은 157만 8158명으로 전체 입장객의 74.15%(117만 241명)가 통큰 이벤트 무료·할인 입장객이었다.

김타균 수원시 홍보기획관은 “수원시는 올해 수상으로 6년 연속 소셜미디어 부문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면서 “그동안의 노력으로 수원시가 SNS 우수 지자체로서 인정을 받아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SNS 활성화 정책으로 시민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수원시는 ▲2013·2015년 ‘대한민국 SNS 대상’ 기초지방자치단체 부문 대상 ▲2014년 ‘대한민국 인터넷 소통대상’ 공공부문 대상 ▲2016년 ‘대한민국 블로그어워드’ 공공부문 종합대상 ▲2017년 ‘대한민국 인터넷 대상’ 사회진흥부문 대상을 잇달아 수상한 바 있다. 

 
 

 

윤청신 기자

그날의 이슈를 챙깁니다.
독자 여러분이 가장 궁금해할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프로필 사진


















[스페셜인터뷰] 조민② “北 동창리 움직임은 미국의 관심 촉구용”
한반도 평화시대의 시작점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국 협상 결렬로 성과없이 끝나면서 북한 비핵화 문제는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되었다. 이에 <폴리뉴스>는 조민 평화재단 평화교육원장을 모시고 제2차 북미정상회담 평가와 향후 과제 및 전망을 들어봤다. 조민 원장은 8일 <폴리뉴스> 사무실에서 진행된 본지 김능구 대표와의 인터뷰에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북의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움직임에 대해 “미국의 관심 촉구용에 불과하다”고 일축했다. 조 원장은 그러나 “북한 측에 아무런 길이 보이지 않는 막다른 형태는 위험하다”며 “실무 차원에서 다시 협상이 이루어져야 하고, 제3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기 전까지 북한의 숨통을 터주는 대화는 지속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역할로 민간부문의 인도적 지원은 물론 “정부가 나서서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인도적 차원의 대북 지원 필요성을 적극 설득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조 원장은 또 “북한이 ‘절세 백두 위인의 보검’인 핵을 결코 포기할 수 없다”며 막연한 희망적 사고와 낙관적 전망을 경계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한과 협상을 해야만 하는 이유는 “완전한 비핵화

[카드뉴스] 현대차-카드사, 수수료율 인상 갈등…신한·삼성 등 가맹계약 해지

[폴리뉴스 강민혜 기자] 현대자동차와 카드 수수료율 인상 갈등을 겪은 신한·삼성·롯데카드가 결국 가맹점 계약을 해지 당했다. 현대차는 11일 자사 영업점에 신한·삼성·롯데카드를 받지 말라고 지시했다. 자동차를 구매하려는 고객이 해당 3개사 카드로 결제를 요구하면 거부당한다는 뜻이다. 앞서 대부분의 카드사는 지난 1일 현대차의 카드 수수료율을 현행 1.8%대에서 1.9% 중반대로 0.1∼0.1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금융당국이 지난해 11월 발표한 카드수수료 종합개편방안에 따른 조치다. 금융위는 “카드사의 마케팅 비용이 주로 대형가맹점에 쓰이는데 이를 중소가맹점과 공동 부담해왔다”며 대형가맹점이 돈을 더 내는 방향으로 수수료 체계를 개편했다. 그러나 현대차는 카드사들이 내놓은 수수료율 인상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동결에 가까운 0.01~0.02%포인트 인상으로 맞섰다. 동시에 카드사들에 가맹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카드사와 현대차 간 협상의 물꼬가 트인 건 지난 10일이다. 현대차가 0.05%포인트 인상으로 한 발 물러서면서 KB국민·현대·하나·NH농협·씨티카드와의 협상이 타결됐다. BC카드도 11일 현대차가 제시한 0.05%포인트 인상, 즉 1.89% 수준의

[카드뉴스] 깊어져만 가는 르노삼성 노사 갈등

[폴리뉴스 김기율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사 갈등이 깊어져가고 있습니다. 28일 르노삼성 노조는 민주노총·금속노조와 공동투쟁을 결의했습니다. 노조는 “르노그룹이 ‘기술사용료, 연구비, 용역수수료, 광고 판촉비’ 등의 명목으로 거액의 자금을 요구했다”며 “노동자에게 희생을 강요하면서 무리한 고배당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지난해 6월 시작한 르노삼성의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은 해를 훌쩍 넘긴 지금까지도 마무리되지 못했습니다. 노사는 16차례 본교섭을 벌였으나 임단협 협상 세부 안건조차도 논의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부회장은 부산공장을 직접 방문해 “파업은 변화를 가져오지 못했다”며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대표 역시 “3월 8일까지 협상을 마무리해야 한다”고 처음으로 시한을 언급했습니다. 르노삼성 노조는 지난해 6월 임단협 협상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42차례에 걸쳐 160시간의 부분파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에 르노삼성 협력사들과 부산상의는 “임단협 지연과 파업으로 협력사와 부산·경남 지역 경제가 모두 타격을 받고 있다”며 르노삼성 노사에 조속한 합의를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이 상황이 계속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