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인터뷰 태도 논란에 "약속없던 질문에 언짢았다" 해명

실시간 뉴스

    "그러지 말았어야…제 부족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3일 MBC와 생중계 인터뷰 도중 "잘 안들린다"며 인터뷰를 중단하고 있다. (사진=MBC뉴스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자신의 인터뷰 태도 논란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앞서 이 당선인은 13일 방송사들과의 생중계 인터뷰에서 "TV조선의 관심사는 오로지 그거(여배우 스캔들 의혹) 같다", "'책임질 부분이 있으며'이란 가정해서 말한 적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가보다" 는 등 다소 날선 반응을 보였다.

    또 MBC와의 인터뷰에선 이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한 질문이 나올 낌새를 보이자 "잘 안 들린다"고 말하며 일방적으로 인터뷰를 끊기도 했다.

    이 같은 태도에 논란이 빚어지자 이 당선인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언론사들이 과거 이야기는 절대 안 하겠다고 약속해놓고 질문해서 언짢았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먼저 이 당선인은 "인터뷰 보고 실망한 분 많으시죠. 시간이 지나니까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많다.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굳이 변명하자면 앞서 (언론사들의 질문에) 호되게 당한 데다가, 언론사와 미래지향적 이야기를 하기로 사전에 약속했다"며 "그러나 단 한 군데도 예외 없이 과거 이야기, 근거 없는 이야기를 해서 제가 좀 언짢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부족함이다. 같이 오신 분들한테 죄송하다. 이건 수양해야 한다"며 사과했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