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철 칼럼] ‘2%’ 부족한 이재명 대망론(大望論)

실시간 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당선이 확실시 된뒤 언론사와 인터뷰 하고 있다.<사진=MBC뉴스 화면캡쳐>

    6.13 지방선거가 집권 여당 압승으로 끝이 났다. 특히나 이번선거는 ‘미투운동’으로 시작해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여배우 스캔들’까지 집권 여당에 대형 악재들이 도사리고 있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민주당 대세론’을 뛰어넘지는 못했다. 그 배경에는 남북미 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한반도 평화 분위기가 대형 악재를 빨아들이는 ‘블랙홀’로 작동한 측면이 컸다. 

    그렇다고 해도 야권발 ‘네거티브 공세’가 이렇게 안 먹힌 적도 드물 것이다. ‘네거티브 무용론’이 나올만한 선거 결과였다. 특히 선거 막판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에 대한 여야 네거티브 공세는 선거판을 달구기에 충분했다. ‘혜경궁 김씨’ 논란부터 ‘형수 욕설 논란’ 그리고 선거 막판 불거진 ‘여배우 스캔들’로 이 후보는 망신창이가 됐다. 

    여권 내에서조차 ‘경기도지사로 정치인생은 끝이 났다’느니 ‘대선은 물 건너 갔다’는 평가가 나올 정도였다. 하지만 경기도민은 야당 후보를 선택하기보다 여당 후보인 이 후보를 선택해 경기도지사로 만들었다. 그것도 커다란 격차로 말이다. 

    문재인 대통령 최측근인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도 마찬가지다. 수도권과 함께 핵심 승부처로 부상한 경남지사 선거도 ‘드루킹 사건’으로 초반부터 흔들렸다. 김 지사는 한때 불출마를 고민하기도 했지만 정면돌파를 선택했다. 야당에서는 드루킹 특검법까지 통과시키면서 총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김 당선자는 ‘이제는 바꿔야 한다’는 보수층의 열망에 따라 김태호 후보와 접전 끝에 승리의 잔을 들어올렸다. 

    이 당선자와 김 당선자는 야권의 네거티브 총공세 속에서 승리를 했다는 점에서 ‘대망론’을 지속시킬 수 있는 동력과 발판을 각각 마련했다. 두 사람은 모두 특검과 검찰에 고발돼 있어 향후 결과에 따라 정치적 명운이 달라질 수 있다. 하지만 당선된 이후 네거티브를 대하는 두 사람의 대응은 달랐다. 이 당선자는 ‘욱’하고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였고 김 당선자는 차분함을 넘어 자신감 있는 태도를 보여 대조를 이뤘다.  

    이재명 당선자는 당선이 확정된 이후 가진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여배우 스캔들 관련 질문에 ‘비아냥’거리거나 인터뷰를 중단하는 등 짜증내는 모습을 보였다. JTBC와 인터뷰를 하면서 “아까 책임질 일이 있다고 했는데 어떤 뜻이냐”고 묻자 “나는 그런 얘기를 한 일이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다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진행자가 이 당선자가 밝힌 당선 소감문중 한 문장을 지목해 질문한 것에 대해 ‘그런 말한 적이 없다’고 답변한 셈이다. 

    MBC와의 당선소감 인터뷰에선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어려움을 겪었다”며 “앞으로 도지사가 되면... ”이라고 질문을 하자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이어폰을 뺐다. TV 조선과의 인터뷰에서도 여배우 스캔들이 언급되자 “TV조선의 관심사는 오로지 그것인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반면 ‘드루킹 특검’관련 당선자 소감을 묻는 질문에 김 당선자는 달랐다. 연합뉴스가 ‘드루킹 특검으로 도정운영에 차질이 우련된다’는 질문에 “이번 선거결과는 일방적인 흠집내기나 흑색선전, 낡은 정치를 경남에 발붙이지 못하게 만들겠다는 도민들의 수준 높은 정치의식이 만든 것”이라며 “특검은 제가 먼저 요구했고 특검보다 더한 조사도 받겠다고 했다”고 자신감 있는 태도를 보였다. CBS라디오 인터뷰에서는 “도정에는 아무 문제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답하고 ‘특검을 국민 혹은 도민들이 무시해도 되는 이야기인가’라는 질문에도 짧게 ‘네’라고 단언했다. 

    ‘드루킹 특검’과 ‘여배우 스캔들’의 경우 네거티브 속성이 다르긴 하다. 하나는 정치적 사건이라면 하나는 여배우와의 사적인 관계를 묻는 것이기 때문이다. 또한 이 당선자 뒤편에 부인과 자식이 서 있고 사전에 묻지 않기로 해놓고 질문한 것도 예의가 아닐 수 있다. 특히 ‘남의 잔치집에 와서 찬물을 끼얹는’ 듯해 언짢은 기분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이 당선자는 지난 대선에서 대통령이 되겠다고 나서 안희정 후보 다음으로 3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 당선자가 친문 전해철 후보를 경선에서 누르고 현역 도지사출신 후보에게 승리한 밑거름은 차기 대권 주자로서 민주당 지지자들의 무한한 신뢰 때문이었다. 

    이를 바탕으로 이 당선자는 단기간에 대권 주자 반열에 오른 몇 안되는 정치인이 됐다. 민감한 질문에도 성실하게 답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책무가 있는 셈이다. 그것이 이 당선자를 찍어준 경기도민에 대한 예의이고 지난 대선 경선에서 지지한 민주당 지지자들에 대한 기본 도리다. 언론이야 질문이 생계의 수단이라는 것을 모를 리 없잖은가. 정치권에 ‘우문현답’이라는 말이 그냥 나온 말이 아니다. 

    이 당선자는 당내에선 비주류 후보로, 당 밖에선 유력한 여권 대선주자로 내우외환을 겪어 현재의 자리에 올랐다. 하지만 이 후보의 대망론과 관련해 정치권에서는 ‘2%가 부족한 인물’이라는 평이 많다. 이번 언론과의 인터뷰 태도 논란도 한 몫 할 것이다. 혹자의 지적처럼 ‘경기도지사로 정치인생을 마감할 것’인지 아니면 경기도지사로서 초심으로 돌아가 도정을 펼쳐 ‘제2 대권도약의 기회로 삼을 지’ 기로에 서 있다. 이 당선자의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외부 필자의 기고는 <폴리뉴스>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홍준철 일요서울신문 정치부장 mariocap@ilyoseoul.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