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2%까지 오른 미국 기준금리···한·미 금리 차 11년만에 최대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김하영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두 번째 금리 인상을 단행하면서, 한국과 미국의 기준금리 격차는 기존 0.25%p에서 0.5%p로 더 벌어지게 됐다. 이는 11년 만에 최대 폭이다.

    미 연준은 12~13일(현지시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75~2.00%로 0.25%p 인상했다. 특히 연준은 올해 기준금리를 두 차례 추가 인상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한·미간 금리 차 심화로 일각에서는 투자자금 유출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달 11일 국회 예산정책처가 발표한 ‘한·미간 기준금리 역전에 따른 국내 금융시장 영향 점검 보고서’에 따르면 최근 경제여건과 유사한 2005년 8월~2007년 8월의 사례를 분석한 결과, 한·미간 기준금리 역전이 확대되자 외국인 투자 자금 이탈이 증가하고, 주가도 하락했다.

    그러나 정부는 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발표가 우리나라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며, 대규모 자금 유출 가능성도 크지 않다고 밝혔다.

    14일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고형권 기획재정부 차관은 “외국인 주식투자는 금리 수준보다는 경제 펀더멘탈, 기업 실적 등에 의해 좌우되고 있고, 외국인 채권자금의 경우 국부펀드 등 장기투자 비중이 60% 이상인 점을 감안할 때 단기간 내 급격한 유출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설명했다.

    시장의 관심은 한국은행의 통화정책 방향에 집중되고 있다. 14일 이주열 한은 총재는 미국의 금리 인상 가속화 가능성이 국내 통화정책에도 변화를 줄 수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금통위원 모두가 고민하고 있다”며, “상황이 가변적이어서 금통위원들과 계속해서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다만 “미국의 금리 인상 속도가 빨라졌고, ECB(유럽중앙은행)도 완화기조를 축소할 뜻을 시사했기 때문에 이런 점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국제 자금 이동, 국제 투자자들의 위험 선호도에 어떠한 영향을 줄 것인지는 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연준이 두 차례의 추가 금리 인상을 예고한 만큼 한은 또한 올 하반기 한차례의 금리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앞서 한은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1.50%로 0.25%p 인상한 후 네 번의 금융통화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동결한 바 있다.

     

    김하영 기자 sohj0915@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