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6.13 선거패배 책임지고 사퇴"

실시간 뉴스

    "당대당통합, 백지상태에서 시작할 것"

    [폴리뉴스 박예원 기자]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6.13 지방선거 참패에 대한 책임으로 대표직을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은 이번 선거에서 단 한 곳도 얻지 못하는 것은 물론, 가장 큰 기대를 걸고 있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위에 그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유 공동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늘 저는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직에서 물러난다.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고 선언했다.

    유 공동대표는 "대표직을 물러나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저의 모든 것을 내려놓고 다시 시작하겠다"며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헤아려 앞으로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진심 어린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처절하게 무너진 보수 정치를 어떻게 살려낼지, 보수의 가치와 보수정치 혁신의 길을 찾겠다"고도 말했다.

    이어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다.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고 덧붙였다.

    유 공동대표는 자유한국당과의 당대당통합에 대해서는 "거듭 말씀드리지만 백지상태에서 시작하겠다. 폐허 위에서 제대로 집을 지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