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예측결과]바른미래당, 출구조사 발표에 '당혹'…"참담하다"

실시간 뉴스

    "한반도 평화 공세와 촛불혁명 맡설 힘 부족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박주선 공동대표 등 당지도부가 제7회 전국동시 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를 방문해 개표방송을 지켜보며 무거운 표정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박예원 기자]바른미래당이 13일 6.13 지방선거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들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여의도 당사에 마련된 개표상황실에서 KBS·SBS·MBC 방송 3사의 출구조사 결과를 함께 지켜봤다.

    그러나 조사 결과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위에 그치는 등 기대와 다른 결과가 나오자 당 지도부들을 포함한 선대위원들은 침묵하거나 자리를 뜨는 등 상황실에는 무거운 분위기가 감돌았다.

    박주선 공동대표는 "참담하다. 한치 앞이 안 보이는 칠흑같이 어두운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그래도 아직까지는 중도개혁의 새로운 가치를 가지고 출발한 우리 당의 가능성이 완전히 소멸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안 후보의 결과에 대해선 "서울시정을 새로운 시각과 차원에서 안철수 후보에게 맡겨줬으면 하는 바람이 컸는데 (예상이) 많이 빗나갔다"며 "한반도 평화로 국민과 언론의 관심이 그쪽으로 집중되다 보니 상대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여력이 많이 부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손학규 선대위원장은 "이번 선거가 한반도 정세의 쓰나미에 덮여있는 커다란 구조적 문제가 있었다"며 "안철수 후보에 대한 인기뿐만 아니라 새로운 정치에 대한 기대가 아직 크다고 생각했는데, 평화 공세의 쓰나미를 이겨낼 힘과 촛불 혁명이라고 하는 거대한 흐름에 아직은 우리가 맡서 이길 힘이 부족했다"고 평했다.

    이어 "국민들의 뜻을 존중하지만 한편으로는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대단히 우려스러운 측면이 없잖아 있다. 모든 정치가 한 군데 휩쓸리게 되면 민주주의의 기본 원리가 무너지고 정치는 결국 불안해진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선거후 불거질 야권 정계개편에 대해 "맹목적 보수, 수구보수, 반공 보수 등은 야당의 길이 아니다. 새로운 보수와 진보가 통합되어서 새로운 길을 열어가야 한다"며 "이 역할은 바른미래당이 중심이 될 수밖에 없다. 한국당 내에서도 지금 같은 한국당의 맹목적 보수로는 살 수 없다는 반성을 하고 새 길을 찾는데 같이 나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출구조사 결과를 끝까지 지켜보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며 가장 먼저 자리를 떠났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