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투표일]잠정 투표율 60.2%…역대 두번째 높아

실시간 뉴스

    투표율 전남 69.3%로 최고·인천 55.3%로 최저 기록

    [폴리뉴스 박예원 기자]6.13 지방선거 전국 투표율이 잠정 60.2%로 집계되면서 전국 단위 선거 중 역대 두 번째 높은 수치로 기록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3일 실시된 2018년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전국 투표율이 유권자 4290만 7715명 중 2584만 1917명이 투표해 60.2%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투표율은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와 거소투표를 포함한 수치다.

    이는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한 2017년 대선(77.2%)보다 17% 낮지만, 2016년 지방선거(56.8%)보다 3.4% 높고, 2017년 총선(58.0%)보다 2.2% 높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69.3%(109만 2500명)를 기록하며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 그 뒤로 제주 65.9%(35만 1110명), 전북 65.3%(99만 7228명) 순으로 집계됐다.

    가장 낮은 투표율을 기록한 지역은 인천으로 134만 9921명이 투표한 55.3%를 기록했다.

    특히 '미니 대선'으로 불리고 있는 서울은 59.9%(502만 153명)로 나타났고, 전국 최대 인구 지자체인 경기는 57.8%(608만 9682명)로 집계돼 비교적 낮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