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4일 NSC 전체회의 주재, 북미회담 후속조치 직접 챙겨

실시간 뉴스

    靑 “트럼프 ‘한미훈련 중단’ 발언, 북미대화 중에는 여러 방안 강구할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4일 오후 4시에 6.12북미정상회담 후속조치 이행을 위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주재한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3일 오후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의 NSC 전체회의 주관 일정을 밝히면서 논의될 주요 내용에 대해선 “북미정상회담 결과를 평가하고, 합의 내용에 기반한 후속 조처를 어떻게 이행할 것인지 그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제 한미정상 간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 회담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과 이를 위해 한국 정부가 할 수 있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그 연장선에서 이뤄진 결정”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후속조치를 직접 챙기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NSC 회의 전에 청와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으로부터 북미회담의 구체적인 합의 내용들을 전해들을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토대로 외교안보적인 현안을 점검하고 남북관계 개선의 속도 등도 정해나갈 것으로 보인다.

    또 김의겸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북미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한미군사훈련 축소를 검토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현 시점에서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를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그러면서도 “북미, 또는 미북 간 한반도 비핵화 및 관계 구축을 위한 진지한 대화가 진행되고 있는 기간 동안에는 이러한 대화를 더욱 원활히 진전시킬 수 있는 여러 가지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냉전의 틀’에서 벗어나려는 현재의 한반도 정세에 맞게 한미군사훈련도 재조정할 필요가 있다는 뜻을 나타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