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 홍준표 “대한민국 안보 벼랑 끝에 달렸다”

실시간 뉴스

    경기 안산 유세일정 취소, 북미정상회담 결과 확인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자유한국당


    성공리에 마무리된 북미정상회담을 놓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대한민국 안보가 벼랑 끝에 달렸다”고 평가했다.

    12일 홍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이로써 북풍을 선거에 이용하려던 저들의 저의는 미풍으로 끝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남은 것은 민생파탄에 대한 국민 심판”이라며 “내일 모두 투표장으로 가서 문정권의 민생파탄을 심판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홍 대표는 두 번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통해 다시 “기자회견 내용을 보니 여차하면 손 뗄 수도 있다는 것 아닌가”라며 “대한민국 안보가 벼랑 끝에 달렸다”고 했다.

    한편 이날 홍 대표는 오후 경기 안산시 유세를 취소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선 홍 대표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확인한 후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취소한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았다.

    한동인 기자 handongin12@polinews.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