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D-1] ‘이부망천 정태옥’ 의원직 사퇴요구 봇물...선거 막판 총공세

실시간 뉴스

    유정복 한국당 후보, 정태옥 ‘사퇴 요구’로 방어전

    정태옥 의원의 이부망천 발언 파장이 커짐에 따라 정치권이 총공세에 나섰다.


    정태옥 의원이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살고 망하면 인천으로 간다)’ 발언 논란으로 자유한국당을 탈당했지만 정치권에선 정 의원의 ‘의원직 사퇴’요구가 잇따르고 있다.

    앞서 정태옥 의원은 지난 7일 자유한국당 대변인 신분으로 YTN 생방송 뉴스에 출연해 “서울에 살던 사람이 양천구, 목동에서 잘 살다가 이혼하면 부천 정도로 가고, 부천에 갔다가 살기 어려워지면 인천 중구, 남구 쪽으로 간다”고 말했다. 이후 해당 발언은 ‘이부망천’이라는 신조어로 재탄생했다.

    6.13 지방선거 막판에 논란이 된 ‘이부망천’ 발언에 정치권은 자유한국당 총공세에 나선 모습이다.

    지난 11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경남 진주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탈당 쇼가 아니라 의원직 사퇴로 인천·부천 시민은 물론 국민 여러분께 사죄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추 대표는 “인천과 부천 시민에 대한 집단 매도이자 지역민에 대한 명예훼손이고,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막말”이라고 지적했다.

    이날 박남춘 인천시장 민주당 후보도 공세에 나섰다. 박 후보 캠프는 논평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입 노릇을 했던 대변인 출신 정 의원이 인천을 극단적으로 비하하는 망언에 대해 진정으로 사죄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선거를 앞두고 정 의원을 징계 처리하는 선에서 위기 국면을 넘기겠다는 임기응변 태도밖에 보이지 않았다”며 “더욱이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는 정 의원의 인천 비하 망언의 원인을 상대 후보에게 떠넘기고 덮어씌우는 적반하장 행태까지 보였다”고 강조했다.

    같은 날 바른미래당 부천시장 이승호 후보 역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으로 끝날 일이 아니다”라며 “국회가 윤리특별위원회를 즉각 소집해 정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부망천’ 논란으로 선거 막판 피해를 본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도 지난 9일 논평을 통해 “인천에 대한 이해와 사랑도 없이 함부로 발언한 정 의원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직을 사퇴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방어전에 나섰다.

    한동인 기자 handongin12@polinews.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