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회담D-1일]文대통령 “적대관계 청산과 비핵화 큰 합의 도출되길”

실시간 뉴스

    “완전한 해결은 1~2년 또는 더 될지 알 수 없는 긴 과정과 긴 호흡 필요”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내일 열리는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과 관련 “이번 회담을 통해 (북미)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여민1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전 세계가 고대하던 북미정상회담이 드디어 내일 개최된다. 이제 두 정상의 세기적인 만남만 남겨두고 있다.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오는 것이 가능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문제 해결과 한반도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인 행동으로 보여왔다.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의 의지를 보여줬다”고 양 정상의 노력을 얘기했다.

    이어 “이제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 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며 “저는 내일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과 기대를 함께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의 회담 한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앞으로의 과정에 대해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다. 남북 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나가야 한다. 남북 관계가 좋아지면 북미 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관계가 좋아지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앞으로 있을 남북군사회담, 적십자회담, 체육회담 등에 대한 국민들의 지지를 당부했다.

    다음으로 “정부는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떤 상황 속에서도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끝까지 함께해 주실 것”을 요청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