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유세현장] 유정복 후보 "민심 기울어졌다…인천상륙작전으로 인천 역사 써나갈 것"

실시간 뉴스

    시민 반응 엇갈려…"전임시장 잘해왔다" VS "보수정권 심판해야"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 11일 선거캠프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신건 기자>

    [폴리뉴스 신건 기자]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은 민심이 자신에게 기울어졌다며 선거 승리를 자신했다. <폴리뉴스>는 6.13 지방선거 이틀 전인 11일 유 시장의 유세현장을 찾았다.
     
    유 후보는 이날 인천 남구 주안동 소재의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이완구 전 총리 충청 출신 후보 지원유세'에서 "선거운동이 시작되고, 토론회와 홍보물을 통해 민심은 유정복으로 기울어졌다"며 "인천상륙작전을 통해 인천을 사수해서 인천이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도시가 됐다는 감동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권자들에게 '인천의 미래와 행복을 위해 올바른 선택을 해줄 것'과 '나라를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지지를 해달라고 호소했다.
     
    유 후보는 "일방적 독주와 폭주는 부패하고 망하게 되어 있는 것이 인류의 법칙"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독주하면 망한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지방선거에서 (한국당이) 패배하면 대한민국은 어디로 갈지 모른다"고 경고했다.
     
    그는 "인천지역 유권자 중 부동층이 30%"라며 "선거는 진실게임이라고 정의하는 사람이 자신이다. 시민들은 선거를 통해 진실을 찾아 자신의 행복을 찾아갈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 11일 지역 중고차 매매단지를 돌며 유세를 하고 있다. 한 유권자가 유 후보와 셀카를 찍고 있다. <사진=신건 기자>

    ▲민주당 공약, 이미 내가 시행한 것…박남춘, 인천에 관심 없어
    그는 박남춘 후보의 공약에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갔다.
     
    유 후보는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후보의 초·중·고 무상급식 공약과 관련해 "이미 내가 다 시행한 정책"이라며 "인천에 대해 관심이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인천시장은 인천시민 300만을 위해 일하는 곳"이라며 "인천시정을 모르는 사람이 어떻게 인천시장 하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충청 출신 후보의 지원유세를 나온 이완구 전 총리에 대해서는 "애국 충절의 정신으로 (지원 유세를) 하고 계신다"며 "인천이 정말 대단한 곳이라고 하는 감동을 충청 향우회분들이 만들어주실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유정복 자유한국당 인천시장 후보가 11일 지역 중고차 매매단지를 돌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신건 기자>

    ▲"전임시장 잘해왔다" VS "보수정권 심판해야"
    유 후보는 이날 오후 인천 숭의동 공구상가와 인천지역 내 자동차 매매단지를 찾아 지지를 호소했다.
     
    시민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전임 시장인 유 시장이 잘 해왔기 때문에 유 후보에 대해 지지를 할 것이라는 의견과 정권 심판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맞섰다.
     
    자동차 매매업을 하는 60대 A씨는 <폴리뉴스> 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전임 시장이 그동안 잘해왔다"며 유 후보를 끝까지 지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택시 운전을 하는 40대 B씨는 "보수정권 당시에 택시기사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됐는데, MB(이명박)가 거부권을 행사했다"며 "이번에는 정권을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