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선] 이완구, 정태옥 '이부망천' 발언 비판…"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실시간 뉴스

    유정복 인천시장 후보 지원유세…"유 후보, 당선되면 인천 다시오겠다"

    ▲이완구 전 총리가 11일 유정복 한국당 인천시장 후보에 대한 지원 유세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신건 기자>

    [폴리뉴스 신건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이완구 전 국무총리가 정태옥 전 한국당 대변인의 '이부망천' 발언을 비판했다.
     
    이 전 총리는 11일 인천 남구 주안동에 위치한 유정복 한국당 인천시장 선거사무소에서 가진 충청인 출마자 지원 행사에서 "엉뚱한 사람이 엉뚱한 짓을 해서 도와주지는 못할 망정, 인간적으로 안타까운 마음이 드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지자들에게 "도와줄라면 확실하게 도와달라"며 "인천에 있는 충청향우들에게 의사가 잘 전달되도록 도와달라"고 전했다.
     
    이 전 총리는 "유정복 후보가 인천시장에 당선되면 (인천에) 다시 오겠다"며, 유 후보에 대한 지지를 재차 당부했다.
     
    이날 행사에는 홍일표, 민경욱 한국당 의원을 비롯해 충청향우회 주요인사 100여 명이 참석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