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선]김영환 "도지사되면 민주당과 연정할 것"

실시간 뉴스

    "소신, 정책, 비전 보고 지지해달라" 호소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0일 유세현장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김영환 후보 캠프)

    [폴리뉴스 박예원 기자]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자신이 도지사가 되면 민주당과 연정을 실시하겠다고 선언했다.

    김 후보는 10일 성명서를 통해 "저는 이재명 후보에게 실망하고, 남경필 지사를 탐탁지 않게 생각해 지지를 철회한 표에 의존해 도지사를 할 생각이 없다"며 "저의 소신과 정책, 그리고 비전을 보고 저를 지지해달라"고 입을 열었다.

    김 후보는 "저는 국민을 통합하고 진보와 보수를 아우르며,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상생하고, 중산층과 상류층이 함께 잘 사는 중도개혁의 정치를 일관해왔다"며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이어 이재명 후보를 겨냥해 "저는 도지사가 되면 돈 버는 지사가 되겠다. 돈 쓰는 지사와는 다른 정책과 비전을 제시해왔다. 따라서 포퓰리즘인 무상복지, 무상 시리즈에 관심이 없다"며 "저의 대표 공약인 의료비 후불제와 남한의 북한공단, 중부와 남부의 슈퍼밸리 등 역발상이 거대한 정책을 제시함으로써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성장에 중심이고 혁신의 용광로가 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경기도에서 이변을 만들어달라"며 "도지사에 당선되면 민주당과 연정을 실시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비판적 지지자들을 아우르며 남북화해와 한반도 비핵화를 적극 지지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그러나 민생 파탄과 경제 위기를 가져오고 있는 '소득주도 성장론'을 포함한 잘못된 경제 정책에 대해서는 국민들을 대신해 비판하겠다"고도 호언했다.

    덧붙여 "이번 선거에서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큰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