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화역 시위, 그들이 거리로 뛰쳐 나온 이유와그들이 원하는 것은?

실시간 뉴스

    [폴리뉴스 = 윤청신 기자]
    사진 연합뉴스

    '홍익대 누드모델 몰카(몰래카메라) 사건'과 관련 경찰의 성(性)차별 편파 수사를 했다며 규탄하는 여성들의 시위가  서울 혜화역 근처에서 두 번째로 열렸다.

    여성 단체 '불편한 용기'는 9일 오후 3시께 서울 종로구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인근에서 1만 5천여명이 모인 가운데 '불법촬영 편파 수사 2차 규탄 시위'를 개최했다.

    이날 집회에서 참가자들은 "이철청 경찰청장은 홍대 몰카사건 편파 수사에 책임지고 사퇴하라"며 "몰카를 찍는 사람과 올리는 사람, 보는 사람도 구속 수사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경찰 수사에 항의하는 의미에서 붉은색 계열의 옷을 입고 마스크, 선글라스 등으로 얼굴을 가리고 집회에 참석했다. 이들은 "불편한 용기가 세상을 바꾼다", "성차별 수사 중단하라", "여성 유죄, 남성 무죄'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남성 누드모델의 나체 사진을 촬영해 인터넷에 올린 혐의로 구속 기소된 안 모 씨에 대한 경찰 수사가 성차별 편파 수사라고 비판하며 시위에 나서고 있다.

    이들은 지난달 19일에도 혜화역 2번 출구 앞에서 여성 1만여 명(경찰 추산 9,000명)이 모여 경찰의 '불법 촬영 편파 수사 규탄 시위'를 벌였다.

    참가자들은 빨간 옷을 입고 마스크, 선글라스 등으로 얼굴을 가렸다. 또 '동일범죄·동일처벌', '못 한 게 아니라 안 했던 거네'와 같은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나왔다.

    발언대에 선 운영진은 "불법촬영을 비롯한 성범죄에 대한 경찰, 검찰 그리고 사법부의 경각심 재고하고, 사회 전반에 성별을 이유로 자행되는 차별 취급 규탄을 위해 모였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달 1일 남성혐오 사이트 '워마드'에는 남성 누드모델 사진이 올라왔다. 해당 사진은 남성 누드모델의 얼굴과 성기가 그대로 드러났고, 유포자와 워마드 회원들은 이 남성을 성적으로 조롱했다.

    게시자는 특히 '홍대 회화과 누드 크로키 전공수업'이라는 설명과 함께 "어디 쉬는 시간에 저런 식으로 2.9 까면서 덜렁덜렁거리냐", "어휴 누워 있는 꼴이 말세다" 등 이 모델을 성적으로 희롱하는 듯한 글도 같이 올렸다.

    워마드 이용자들도 "남누드모델은 정신병이 있다", "(성기가 너무 작아서) 안보인다"등 댓글을 남기며 조롱에 동참했다. 해당 게시물은 이튿날인 2일 홍익대 대나무숲을 통해 알려지면서 파문이 일자 3일 오전 삭제됐다.

    홍익대 측은 당시 수업을 들은 학생들을 상대로 누가 사진을 찍었는지 등을 파악하려 했지만 확인되지 않자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해당 사진은 홍익대 미술대 18학번 회화과 학생들이 참여한 누드 크로키 수업에서 여성 모델이 촬영된 것으로 확인됐고 경찰은 여성 모델을 구속했다.

    '불편한 용기'측은 이에 피해자가 여성이 아닌 남성이었기 때문에 신속한 수사가 이뤄진 것이라며 이를 '편파수사'로 규정했다. 참가자들은 성 차별 없는 공정 수사를 촉구하고, 몰카 촬영·유출·유통에 대한 해결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