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선]한국당 "이재명, 이쯤에서 멈춰야…석고대죄하고 사퇴하라"

실시간 뉴스

    "도민들, 부끄러워 이사가고 싶은 심정"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박예원 기자]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를 향해 "이쯤에서 그만 멈춰야 한다"며 "도민과 국민들께 석고대죄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중앙선대위 허성우 상근부대변인은 8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루가 멀다 하고 새롭게 드러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추문에 경기도민과 국민들은 실망감을 넘어 충격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허 상근부대변인은 "이 후보는 욕설 파동 등 수준 이하의 비상식적·비도덕적인 행동을 보여주더니, 이제는 여배우와의 불륜 스캔들로 한국 정치 수준을 추락시키고 있다"면서 "수많은 증거와 증언들이 쏟아져 나오고 있음에도 이 후보가 반성과 사죄는커녕 “사실무근”이라며 후안무치한 변명과 진실 은폐에만 급급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이쯤 되면 이재명 후보의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이 후보는 “경기도민임을 자랑스럽게 여길 수 있는 시대를 열겠다”고 했다. 하지만 수준 이하의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때문에 도민들은 부끄러워 이사를 가고 싶은 심정"이라고 맹비난했다.

    그러면서 "지금도 늦지 않았다. 이 후보는 1300만 경기도민과 국민들께 석고대죄하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