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 마니아’ 구혜선, 더 뉴 스파크 나오자마자 구매

실시간 뉴스

    배우 구혜선과 쉐보레 더 뉴 스파크. <사진=한국지엠 제공>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배우 구혜선이 쉐보레(Chevrolet)의 경차 ‘더 뉴 스파크’를 출고 개시 첫날 인도받아 경차 마니아임을 증명했다. 

    구혜선은 현재 더 뉴 스파크의 광고모델로 활동중이다. 

    스스로를 경차 마니아라고 밝혀온 구혜선은 더 뉴 스파크 광고 촬영 당시 광고 제작에 등장한 차량과 동일한 미스틱 와인(Mystic Wine) 색상의 신차를 계약했으며, 차량 출고 개시일인 지난 5일 해당 차량을 인도받았다.

    구혜선은 “운전하기 편하고, 실생활에서 소소하게 누릴 수 있는 혜택이 많아 평소에 경차를 좋아했다”며 “이번 광고 촬영을 하면서 더 뉴 스파크가 경차에 대한 편견을 깰 만큼 안전하고 믿음직하다는 것을 객관적인 자료들을 통해 알게 됐고, 눈에 띄는 화사한 컬러도 마음에 들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부터 고객 인도에 돌입하며 본격 판매를 개시한 더 뉴 스파크는 쉐보레의 새로운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적용해 더욱 입체적이고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였다.

    특히 스파크는 국토부가 주관하는 한국 신차 안전도 평가(KNCAP)에서 충돌테스트 최고등급을 포함, 안전도 평가 종합 1등급을 받아 안전성을 입증한 바 있다.

    더 뉴 스파크는 시티 브레이킹 시스템(저속 자동 긴급 제동시스템)을 포함, 동급에서는 유일하게 적용되는 차선 이탈 경고 시스템과 사각 지대 경고 시스템을 통해 전후방뿐만 아니라 측면의 사고 위험까지 감지하는 360도 전 방위 첨단안전시스템을 제공한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