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주진우, '이재명 추정 녹취록' 해명하라" 촉구

실시간 뉴스

    권성주 "주 기자가 진실을 밝히면 '여배우' 공방 끝날 것"

    ▲주진우 기자.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바른미래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의 녹취파일과 관련된 공방과 관련해 녹취파일 목소리의 주인공 중 한 사람으로 추정되는 주진우 기자의 해명을 촉구했다.
     
    권성주 대변인은 8일 논평을 통해 "주진우 기자가 진실을 밝히면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여배우' 공방은 끝이 난다"고 밝혔다.
     
    권 대변인은 지난 7일 시민일보가 주진우 기자와 배우 김부선의 녹취록으로 추정되는 음성파일의 내용 중 일부를 언급하며 "당시의 상황을 뒷 받침하는 공지영 작가의 폭로와, 김부선 씨로 보이는 인터뷰 파일이 추가 공개됐다"고 말했다.
     
    그는 "공개된 내용들이 사실이라면 이재명 후보는 명백히 대국민 사기극을 벌이고 있는 것이고, 이는 개인의 사생활을 넘어 정치인으로서의 최소한의 자격도 없음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그 주진우 기자는 한 마디 말이 없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녹취 속 인물이 자신이 아니라면 음성 대조라도 해서 누명을 벗어야 할 것이고, 자신이 맞다면 그 추악한 도덕적 이중성을 국민 앞에 사죄하고 이재명 후보의 자격 없음을 인정해야 하지 않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전직 대통령들을 짐승에 비유하며 불의에 맞섰던 그 주진우는 어디에 있느냐"라며 "나흘만 버티면 선거는 끝나고, 대통령 세일즈와 국민 무관심 속에 또 한 번 당선만 시키면 피할 수 있다 생각한다면 크나큰 오산이다. 진실을 숨기고 덮으려다 종기를 종양으로 키우지 않도록 주진우 기자가 진실을 밝혀주기 바란다"고 재차 주문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