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한나라당 매크로’ 당의 조직적 개입이 핵심”

실시간 뉴스

    “드루킹은 개인 욕망, 한나라당은 당 차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


    과거 한나라당이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해 선거운동 기간 여론조작을 시도한 의혹과 관련해 “드루킹과 한나라당 매크로 프로그램 활용은 개인과 당 차원의 조직적 개입이라는 것에서 다르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소문으로만 떠돌던 것들이 실체가 밝혀진다는 점에서 놀랍다. 당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것이 핵심이다”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김경수 후보 같은 경우에는 개인이, 드루킹이라는 야망, 잘못된 야망을 가진 사람에게 개인적으로 당한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의 매크로 사건, 전신 한나라당이나 새누리당의 매크로 사건은 당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개입했다는 것에 굉장한 차이점이 있고 이것은 차원이 다른 이야기”라고 주장했다.

    야당에서 주장하는 드루킹, 민주당 차원 개입 의혹에 대해선 “민주당 차원에서 개입된 증거가 나오지 않고 있다”며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그런 일을 했다는 것을 들어본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한동인 기자 handongin12@polinews.com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