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6.12회담서 종전선언 합의할 수 있다, 북미수교 아직 멀었다”

실시간 뉴스

    “종전선언은 시작이지만 이후 부분이 어려워, 김정은 백악관 초청할 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 합의’ 가능성을 얘기하면서 체제보장의 마지막 로드맵에 해당하는 북미수교에 대해선 “아직 멀었다”며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 이후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미정상회담에서의 종전선언 가능성에 대해 “우리는 한국전쟁 종전에 대한 합의에 서명할 수 있을 것”이라며 “그것(종전 합의)은 일어날 수 있다. 그것은 진짜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어 “약간 이상하게 들릴지 모르지만, 그것은 아마도 쉬운 부분이고 그 이후에 어려운 부분이 남아 있을 것”이라고 얘기했다. 정치적 의미가 강한 ‘종전선언 합의’는 싱가포르 북미회담 이후 이어질 ‘북한 비핵화-체제안전 보장’ 빅딜의 ‘출발점’이며 이후 평화협정 체결과 북미수교 단계로 넘어가는 과정은 쉽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북한 체제보장의 최대 관건은 북미국교 정상화에 대해 “국교 정상화는 내가 원하는 무언가이다”며 “모든 것이 갖춰줬을 때 하길 희망한다. 그러려면 아직 멀었다”고 비핵화-체제보장 빅딜의 마지막 종착점임을 시사했다. 즉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실현과 연동돼 있다는 뜻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나는 분명히 그것(국교 정상화)을 하길 원한다”며 “북한은 위대한 주민들이 있기에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 우리는 분명히 국교 정상화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을 위해 여러 가지 요소들이 준비돼 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한국과 일본이) 가서 그들(북한)을 경제적으로 매우 크게 도울 것이라는 걸 나한테 강하게 이야기해왔다. 중국도 또한 도울 것”이라고 북한 체제보장의 또 다른 축인 대북 경제협력과 지원에 대해선 한국·중국·일본이 주도할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 북미회담이 성공할 경우 김정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할 것이랴는 질문에 “회담이 잘 된다면 (초청이) 잘 받아들여질 것이고, 그(김정은)가 매우 호의적으로 볼 것”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김 위원장의 미국 방문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을 미국으로 초청할 경우 회담 장소를 백악관으로 할 것인지 아니면 플로리다 팜비치에 있는 자신의 휴양지 ‘마러라고’에 할 것인지를 묻자 “아마도 우리는 백악관에서 먼저 시작할 것이다.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전한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내용에 대해선 “단지 안부 인사 내용이었다”며 “‘우리는 당신을 보기를 고대한다. 우리는 정상회담을 고대한다. 멋진 일들이 일어나길 희망한다'라는 내용 이외에 다른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매우 따뜻하고 매우 좋은 편지였다”고 했다.

    미·일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선 “오늘 매우 생산적이고 소중한 논의를 했다”며 “(북미정상회담에)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매우 도움이 됐고 협력적으로 해왔다는 사실을 말하고 싶다. 나는 북한과 한국을 위해 아주 좋은 무언가가 일어나는 걸 보고 싶다. 그것은 일본과 미국, 그리고 이 세계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요구사항인 일본인 납북자 문제와 관련 “앞으로 몇 주간 납북자 문제를 포함해 매우 긴밀한 의사소통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