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여권 매크로發 정치권 다툼…“헌법질서 무너져” vs “김경수 면죄부 안돼”

실시간 뉴스

    민주당, 오후2시 검찰 고발 예정…한국당 “드루킹 특검에도 같은 잣대 들이대야”

    [폴리뉴스 신건 기자]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새누리당·한나라당 시절에도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한 댓글 작업 증언이 잇따라 나오면서 진보진영과 보수진영 간의 다툼이 고조되고 있다.
     
    발단은 지난 6일 한겨레가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한나라당이 선거운동 기간에 매크로 프로그램을 이용해 왔다고 보도하면서부터다.
     
    보도에 따르면 2004년부터 2012년까지 한나라당 A의원 사무실에서 일했다는 B씨의 말을 빌려 “2011년 6월 치러진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홍준표, 원희룡, 나경원 등이 출마해 계파갈등이 첨예하던 상황에서 경쟁자에 대한 부정적 이슈를 검색어 1위로 올리기 위해 매크로 프로그램을 활용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보도에 언급된 나 의원 측은 “자신은 매크로 여론조작에 관여하거나 그러한 사실을 인지했던 바가 없었다”고 반박했다.
     
    같은 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도 지난 2012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대선캠프에서 디지털종합상황실장을 맡은 것으로 소개된 박철완 씨가 “지시가 떨어지면 (매크로) 프로그램을 돌려서 (트위터) RT(리트윗) 회수가 수백 회에서 거의 1천회 가깝게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인터뷰에서 박 씨는 “네거티브가 나올 때 네거티브로 대응하지만, 아군 쪽의 문제점도 체크하는 역할을 했다”며 “온라인에서 여론조작에 상응하는 불법 행위를 하지 말라고 경고했지만 왜 불법이냐고 반문하는 사람들이 많았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당시 불법적 온라인 선거운동을 했던 사람들 중에 상당수가 청와대 홍보수석실 행정관 내지 행정요원으로 흘러 들어갔다. 제가 파악한 바로는 4∼5명 정도”라며 “2014년 지방선거 때도 같은 패턴이 반복됐다고 봐도 될 것 같다. 이정현 의원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고 전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역시 이에 대한 내용을 인지하고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진보진영은 해당 보도가 나오자 “헌법질서를 무너뜨린 범죄”라며 ‘한나라당·새누리당의 여론조작 사건’을 검찰에 고발키로 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6일 논평에서 “2014년 지방선거 때 활동한 새누리당 중앙선대위 SNS 소통본부 상황실 실무자들이 여론조작의 실태를 구체적으로 고백했다”며 “특히 가짜뉴스까지 무차별적으로 유포했다는 점에서 충격을 준다”고 비판했다.
     
    김현 더불어민주당 대변인도 7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자유한국당은 아무리 유구무언일지언정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의 매크로 여론조작 의혹’ 앞에 지금이라도 이렇다 할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 검찰 또한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통해 과거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이 자행했던 매크로 불법 여론 조작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석 정의당 선대위 대변인 역시 “드루킹 특검을 밀어붙이던 자유한국당의 주장대로라면 한나라당과 새누리당에 걸쳐 당력이 총동원돼 이뤄진 매크로 여론조작이 특검 대상이 되지 말아야 할 이유가 없다”며 “수사 당국은 조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이 악질적인 민주주의 파괴 행위를 벌인 주범들에 대해 엄중한 징벌을 내려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면 보수진영은 수사는 하되, 드루킹 특검에도 똑같은 잣대를 적용하라고 반박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7일 <폴리뉴스>와의 통화에서 “드루킹 사건은 대통령의 복심이라는 사람의 수사가 은폐되고 증거수집이 안되니까 특검이 돼야 한다. 지금 한국당이 수사를 은폐하고 조작할 힘이 있는 것처럼 보이냐”라며 “우리가 죄를 졌다면 수사를 하고 단죄를 하라. 그러나 김경수 의원 죄가 묻혀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 역시 “한나라당부터 댓글조작 했으니 우리는 죄 없다는 말이 하고 싶을지 모르나, 국민 눈엔 ‘도긴 개긴’이자 ‘끼리끼리 비방전’일 뿐”이라며 “외롭지 않게 같이 조사 받을 동지가 생길 수도 있다는 위로 일 순 있어도, 그것이 결코 민주당의 대선 여론조작 범죄 면죄부가 되지는 않는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7일 오후 2시 서울지방검찰청을 방문해 새누리당 시절 있었던 매크로 댓글조작 사건을 고발할 계획이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