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남북관계 개선시 비무장지대 유해발굴 우선 추진”

실시간 뉴스

    “무연고 묘소, 대한민국 이름으로 기억하고 끝까지 돌볼 것”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대전 현충원에서 열린 제63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추념사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제63회 현충일을 맞아 “남북관계가 개선되면 비무장지대의 유해발굴을 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며 “미군 등 해외 참전용사들의 유해도 함께 발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전현충원에서 가진 현충일 추념식 추념사를 통해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군인과 경찰의 유해 발굴도 마지막 한분까지 계속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또 문 대통령은 이곳에 안장된 무연고묘역을 돌아봤다면서 “대한민국은 결코 그 분들을 외롭게 두지 않을 것이다. 끝까지 기억하고 끝까지 돌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에서 전사한 김기억 중사의 묘소를 참배하며 국가가 국민에게 드릴 수 있는 믿음에 대해 생각했다. 그는 스물 둘의 청춘을 나라에 바쳤지만 세월이 흐르는 동안 연고 없는 무덤이 되고 말았다”며 “모든 무연고 묘소를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기억해야 한다. 그것이 국가에 헌신했던 믿음에 답하고, 국민이 국가에 믿음을 갖게 하는, 국가의 역할과 책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전현충원에서 처음 열린 63회 현충일 추념식의 표어는 ‘428030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당신을 기억합니다’이다. 428030은 현충원부터 호국원, 민주묘지, 최근 국립묘지로 승격된 신암선열공원까지 10개의 국립묘지에 안치된 안장자 수로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하다 영면하신 모든 분들을 기억하고 추모한다는 의미다.

    문 대통령은 대전현충원서 추념식을 갖는데 대해 “일제 치하, 앞장서 독립만세를 외친 것도, 나라를 지키기 위해 전쟁터에 나간 것도, 누구보다 성실하게 일하며 경제발전에 이바지한 것도, 민주주의가 위기에 처했을 때 두 주먹 불끈 쥐고 거리에 나선 것도, 두 평범한 우리의 이웃, 보통의 국민들”이라며 “이곳, 대전현충원은 바로 그 분들을 모신 곳”이라고 말했다.

    이어 “독립유공자와 참전용사가 이곳에 계시다. 독도의용수비대, 연평해전과 연평도 포격 전사자, 천안함의 호국영령을 모셨다. 소방공무원과 경찰관, 순직공무원 묘역이 조성되었고‘의사상자묘역’도 따로 만들어 숭고한 뜻을 기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타인을 위해 목숨을 바친 의사자들의 이름과 사례를 얘기한 뒤 “우리 안에, 다른 사람을 도울 수 있다는 용기가 깃들어 있다는 것을 그들이 우리에게 알려주었다”며 “그리고 그것이 대한민국을 지탱하는 힘이 되었다. 이러한 분들이 있었기에 우리는, 우리 자신처럼 평범한 국민이 나라의 주인이라는 사실을 자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에게 가족이 소중한 이유는 어려움이 닥쳤을 때 곁에서 지켜줄 것이란 믿음 때문다. 국가도 마찬가지”라며 “언제든 국가로부터 도움 받을 수 있다는 확고한 믿음이 있을 때 우리도 모든 것을 국가에 바칠 수 있다. 그것이 진정한 애국”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보훈은 국가를 위한 헌신에 대한 존경이다. 보훈은 이웃을 위한 희생이 가치있는 삶이라는 것을 우리 모두의 가슴에 깊이 새기는 일이다. 그래서 보훈은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기본”이라며 독립유공자자녀 생활지원금 지원 및 보훈 예상규모 확대 등을 얘기했다.

    이어 “정부는 국가보훈처를 장관급으로 격상시켰고 보훈 예산규모도 사상 최초로 5조원을 넘어섰다”며 생존 애국지사 특별예우금 50% 인상과 참전용사 무공수당과 참전수당도 월 8만원 지급, 8월 인천보훈병원이 개원과 각지의 보훈요양병원 신설과 전문재활센터를 건립,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맞아 중국 충칭시 ‘한국광복군 총사령부’의 복원 등을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가유공자의 진정한 예우는 국가유공자와 유족들이 자부심을 가질 수 있을 때 비로소 완성된다”며 “애국과 보훈에 보수와 진보가 따로 일 수 없다. 나라를 나라답게 만드는 일에 국민들께서 함께 마음을 모아주시기 바란다. 그것이 대한민국의 힘이 되고 미래가 될 것”이라고 보훈의 중요성을 얘기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서로를 아끼고 지키고자 할 때 우리 모두는 의인이고 애국자다”며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애국영령과 의인, 민주열사의 뜻을 기리고 이어가겠다. 가족들의 슬픔과 그리움을 조금이나마 보듬을 수 있도록 국가의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