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능구의 정국진단] "최저임금 핵폭탄, 영세자영업자가 정면으로 받았다"

실시간 뉴스

    "홍준표 유세 중지, 당대표는 중앙이슈, 지방선거는 후보로 전략 바꾼 듯"

    <사진 / 채널A '정치데스크'>

    폴리뉴스 김능구 대표는 4일 채널A '정치데스크'에 출연, 최근 최저임금제 논란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 경제정책에서 가장 핵심이 소득주도 성장이고, 소득주도 성장을 뒷받침하는게 바로 최저임금제"라며 "올해부터 그것이 상당히 올라서 실시가 되고 있는데, 실제로 이 핵 폭탄을 영세 자영업자들이 정면으로 받아서 굉장히 어렵고 지역경제가 얼어붙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90% 통계수치 인용과 관련 "통계부분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자신들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통계의 마술을 부리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지적하고 "있는 그대로 이야기 하고, 거기에 대한 대안을 만들어서 국민경제를 이끌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가 좀 비슷비슷 했다면 자영업자 계층의 태도가 선거 승패에 굉장히 중요하다. 실제로 선거에 굉장히 영향이 큰 사안이었다. 그러나 지금 워낙 선거가 원사이드 하니 영향이 다르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유세 안하겠다'는 선언과 관련 "홍준표 대표가 선거유세의 전면에 나서다 보니까 문재인 대통령 지지도가 70%가 넘는 가운데서 문-홍 대결로 가면 결과는 뻔한 것이고 그러다 보니까 비주류의 정우택 전 원내대표 같은 경우도 백의종군하라고 제안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당 대표는 중앙에서 중앙이슈 파이팅을 하겠다. 지방선거에서는 후보들이 전면에 나서는 전략으로 바꾼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전 전국선거에서는 각 당들이 선대위원장을 새로운 인물로 내세워, 선거가 어려운데서도 뒤집어지고 했었는데, 이번에는 특이한게 더불어민주당이나 자유한국당이나 당 대표가 선대위원장을 겸임하고 있다"며 "특이한 케이스"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현재 상당히 힘들다"며 "그래도 이번 선거를 붙어보려면 경제부분에 대해서, 경제의 어려움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도 인정하는 부분이다. 일자리라든지 서민들의 경제생활이 상당히 어렵다는 부분으로 공격해야 된다"고 말했다.

    용산건물이 무너진 것과 관련 서울시 건물 '안전'문제가 서울시장 선거 이슈로 부상했다. 이와관련 김대표는 "4년 전 지방선거에서는 지방선거의 가장 큰 이슈가 안전문제였다"며 "그때는 광역단체장인 서울시장이나 도지사뿐만 아니라 기초단체장인 시장, 구청장, 지방군수들도 안전문제에 대해서 본인 지역에 대해서 촘촘한 대책을 마련해 제시했다"면서 "그런데 실제 그 이후로도 안전문제가 계속되고 있다는 것은 제대로 실행되고 있지 않다, 이걸 반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용산 건물붕괴와 관련해서는 "이 건물의 직접적인 관할은 용산구청이라 볼 수 있겠지만 특별시나 광역시 같은 경우에는 도지사와 또 다르다. 광역시나 특별시장은 제도 제반 시설에 대해서 설사 관할이 구청이라도, 광역자치단체에서 총괄적인 안전진단을 도입해서 적절하게, 철저하게 점검을 해 나가야 한다"고 서울시의 책임문제를 집었다.

    그러면서도 "박원순 후보가 구의역 역무원 사고로 본인이 굉장히 큰 충격과 아픔을 받았고 이 문제에서도 본인이 상당한 충격을 받았을 것"이라며 "누구의 잘못이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의 행정시스템에서 이런 인재가 난 것이 아닌가 싶기 때문에 여기에 대한 정확한 진단과 정확한 대책, 이것이 가장 우선순위"라고 근본적 대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주리 기자 shi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