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능구의 정국진단] 특별감찰관, 여당이 개정안 통과시켜 빨리 임명해야

실시간 뉴스

    (ⓒ 사진 / TV조선 '뉴스현장')

    김능구 폴리뉴스 대표는 27일 TV조선 ‘뉴스현장’에 출연, “특별감찰관 개정 법안을 집권 여당이 조속히 통과시키고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에 대해 “이전 박근혜 정부때, 막강한 권한을 행사한 우병우 민정수석 시절에도 이석수 특별감찰관이 감찰 조사를 했다”면서 “특별감찰관이란 제도가 나름대로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고위공직자 비리수사처, 이른바 공수처 때문에 특별감찰관을 임명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는 전혀 바람직하지 않은 상황으로써 특별감찰관 개정 법안을 집권 여당이 조속히 통과시켜서 특별감찰관을 임명해서 요즘 불거지는 있는 청와대 내부의 문제는 특별감찰관히 조사하게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현 문재인 정부의 조국 민정수석에 대해서도 부연 설명했다. “우리가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은 조국 민정수석도 임명직이다” 면서 “그동안 불거진 청와대 인사 문제에 대해 그 문제를 해결해야 할 사람은 조국 민정수석이 아니라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대표는 “촛불민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나라다운 나라를 내걸었지 않았느냐”면서 “나라다운 나라에서 제일 중요한 게 공권력의 확립이다”라고 역설했다.

    이어 “경찰, 검찰, 법원 등이 권력과 독립해서 국민만 바라보고 나가야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런 부분이 권력과 엮이다 보니 이전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농단도 나왔던 부분이기 때문에 문재인 정부가 이 부분을 결코 안일하게 봐서는 안 되고, 결국 대통령의 결단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최종윤 기자 jongyounah43@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