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본회의 하루 전인데…특검규모·기간으로 갑론을박

실시간 뉴스

    특검-추경안, 내일(18일) 오후 9시 본회의 상정…처리여부 여전히 안개속

    ▲민주평화당 이용주(왼쪽부터), 자유한국당 윤재옥,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수석부대표가 17일 오후 국회에서 추경안과 특검법안 등 쟁점 현안 처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원내수석부대표 회동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신건 기자] 여야가 오는 18일 특검-추경 동시처리를 조건으로 국회정상화에 합의했지만, 드루킹 댓글조작 특검의 구성과 기간을 놓고 각 당의 이견을 좁히지 못해 처리가능 여부는 여전히 미지수이다.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자유한국당 윤재옥, 바른미래당 오신환, 평화와정의의의원모임 이용주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 국회 본청에서 비공개 회동을 갖고, 특검과 추경안 처리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지만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했다.
     
    이들은 내일 오후에 다시 만나 회동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진 수석부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합의가 어려운만큼 예민하고 중요한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내일 오후에 또 만나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윤 수석부대표는 “특검 인원을 늘리면 특검 기간이 줄어들고, 인원을 줄이면 특검 기간이 길어지는 서로 연관된 문제”라며 “이런 입장 문제가 합의가 안되고 있고, 수석들 간에 결론을 내리기 곤란한 사안도 있기 때문에 각 당 의견을 수렴해서 내일 다시 만날 것”이라고 말했다.
     
    오 수석부대표는 “바른미래당은 중간점을 찾고 싶은데, 그렇게 되지 못하고 있다”며 “조속히 협상해서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다”고 답했다.
     
    이 수석부대표는 개인일정으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회동 도중 자리를 떴다. 
     
    ▲민주당. 30일 활동·8명 규모 vs 한국당, 70일 활동·25명 규모
    한국당은 지난 4월 20일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 대표발의로 ‘민주당원 댓글공작을 둘러싼 김경수 의원 및 청와대‧민주당 관련 의혹과 수사당국의 축소은폐에 대한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한 바 있다.
     
    한국당은 지난 2016년 ‘국정농단 비선실세’ 최순실 특검(특검 1명, 특검보 4명, 파견검사 20명 등)의 구성형태로, 70일간 활동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2012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의혹을 수사한 특검(특검 1명, 특검보 2명, 파견검사 5명 등) 규모로, 30일(1회 15일 연장 가능)간 수사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다.
     
    윤 수석부대표는 자세한 언급은 피하면서도 “한국당은 당초 제출한 특검안(70일 특검)을 주장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여야, 본회의에는 참석…처리 여부는 미지수
    민주당과 한국당은 내일(18일) 오후 9시에 열리는 본회의에는 참석한다는 입장이다.
     
    윤 수석부대표는 내일 본회의를 열 수는 있느냐는 질문에 “본회의는 열릴 것”이라며 “가까스로 국회가 정상화됐는데, 본회의를 열지 못하면 국민들로부터 지탄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병원 민주당 원내대변인 역시 “내일 본회의는 저녁 9시에 예정대로 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당장 오늘부터 시작되는 5.18 기념식을 생각하면 물리적인 논의 시간이 촉박하다.
     
    수석부대표들은 의견을 수렴해 18일 오후부터 논의를 재개한다는 방침이지만 여야가 기존 입장에서 한 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있어, 본회의 상정 여부마저도 불투명하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