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백악관 “북핵 해법, 리비아식 아닌 트럼프식”, 北반발 무마

실시간 뉴스

    “리비아 해법 따르고 있지 않다, 트럼프식은 정해진 틀이 없는 모델”

    세라 허커비 미국 백악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미국 백안관은 16일(현지시간) 북한이 일방적 핵 폐기를 강요할 경우 북미정상회담을 재고려하겠다는 입장이 나온 것과 관련 비핵화 방식에 대해 “리비아식이 아닌 트럼프식이 적합하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이는 ‘선 핵포기, 후 보상’의 리비아 해법을 따르지 않겠다는 답을 북한에 던지며 반발을 무마하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백악관에서 북한이 김계관 외무성 제1부상 개인 담화를 통해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이 주장해온 리비아식 해법에 반발하며 북미정상회담 무산도 고려하겠다고 한 데 대해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리비아 모델이) 우리가 적용 중인 모델인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는 그것(리비아 모델)이 (정부 내) 논의의 일부”라며 “나는 그게 ‘특정적인 것’임을 본 적이 없다”고 미국이 리비아식 모델을 북한 비핵화 방식을 정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우리가 (리비아 해법을) 따르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것(비핵화 해법)이 작동되는 방식에 정해진 틀은 없다”며 “이것은 ‘트럼프 대통령의 모델’”이라며 “대통령은 이것을 그가 적합하다고 보는 방식으로 운영할 것이고, 우리는 100% 자신이 있다”고 강조했다.

    백악관의 이러한 반응은 ‘선 핵폐기, 후 보상’으로 인식돼온 볼턴 보좌관의 ‘리비아식 모델’을 북한에 적용하지 않고 이른바 ‘트럼프 모델’이란 이름으로 다르게 진행하겠다는 의미다. 그러면서 북한의 반발을 누그러뜨려 북미정상회담의 동력을 이어가겠다는 뜻도 담았다.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 동시적 해법 수용은 아니지만 북한이 우려하는 일방적인 핵폐기 방식으로는 접근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한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폭스뉴스> 라디오와의 인터뷰에 북한이 자신을 비난한데 대해 “우리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도록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할 것이지만, 우리는 북한의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비가역적인 핵폐기)라는 그 회담의 목적에서 후퇴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