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오는 18일 거행

실시간 뉴스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오는 18일 거행된다.

    16일 국가보훈처에 따르면 오전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각계대표, 5.18민주화운동 유공자 및 유족, 일반시민, 학생 등 5,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거행된다.

    이번 기념식은 ‘오월광주, 정의를 세우다’라는 주제로 추진되며, 광주의 아픔에 머물지 않고 평화의 역사, 민주주의의 이정표로 자리매김한 5.18민주화운동의 의미를 국민과 함께 되새길 계획이다.
     
    기념식은 추모공연과 헌화분향, 경과보고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기념사, 기념공연,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의 순으로 구성해 50분간 진행된다.

    추모공연에는 5.18 당시 시민참여 독려를 위해 가두방송을 진행했던 전옥주씨(본명 전춘심)가 실제 출연하여 당시 상황을 재연함으로써 현장감을 더해줄 예정이다.

    올해 기념식에서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행방불명된 이창현군(당시 8세)과 38년간 아들을 찾아다닌 아버지의 사연을 씨네라마 형식으로 전달하여 5.18민주화운동의 과정과 의미를 재조명한다.

    또한 실제 사연의 주인공인 이창현군의 부(父) 이귀복님이 실제 출연하여 깊은 울림을 전달할 예정이다.  

    더불어 이번 기념식에는 의미있는 외국인 참석자들도 많이 참여한다.  영화 택시운전사를 통해 널리 알려진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5.18의 진실을 해외에 알리기 위해 노력했던 고(故) 찰스 베츠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틀리, 고(故) 아놀드 피터슨 목사의 부인 바바라 피터슨과, 2018광주인권상 수상자인 난다나 마나퉁가 신부 등이다.

    특히 마사 헌틀리 여사는 기념식에 출연하여 남편과 대한민국 국민에게 메시지도 전할 예정이다.

    또한 ‘택시운전사’의 실제주인공 고(故)김사복씨의 아들 김승필씨도 참석하여,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 여사와의 만남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예정이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