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고위급회담 일방 연기, 판문점선언 정신에 맞지 않다...유감”

실시간 뉴스

    통일부 “판문점 선언 이행 위한 유관부처 간 긴밀한 협의 통해 필요조치 추진”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이 16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북한의 일방적인 고위급회담 무기연기에 유감을 표명하는 대변인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부는 16일 북한이 ‘맥스 썬더(Max Thunder)’ 한미연합공군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회담 무기연기를 통보한데 대해 “남북 정상이 합의한 4.27 판문점 선언의 근본정신과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유감”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북측의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 통보와 관련한 대변인 성명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리선권 북측 단장 명의의 통지문으로 남북고위급회담의 연기를 통보한데 대해 “북측이 남북고위급회담 일자를 우리 측에 알려온 직후 연례적인 한미연합 공중훈련을 이유로 남북고위급 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충실히 이행해 나가고자 하는 확고한 의지를 갖고 있으며, 북측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조속히 회담에 호응해 나갈 것”을 촉구하며 “북측이 제기하고 있는 문제들을 논의하기 위해서도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대화를 통한 이러한 문제를 풀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정부는 판문점 선언 이행을 통해 지속 가능한 남북관계 발전과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이루어나갈 수 있도록 유관부처간 긴밀한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앞으로 이 같은 사태가 반복되지 않도록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정부차원의 조치 이행도 강조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