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회의 포토]국회 본회의장 앞에 배수진 친 한국당

실시간 뉴스

    김성태 "무엇이 두려워 드루킹 특검법 수용 안하는가"

    국회 본회의가 14일 개최될 예정인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9시부터 국회 본희의장 앞에서 진을 치고 본회의 저지를 위한 농성에 들어갔다.

    이날 김성태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국회의장이 직권상정하려는 의원직 사퇴서 처리에 반대하지 않는다. 참정권 보장 반대할 이유 없다. 한국당이 원하는 것은 국민의 참정권 보장뿐만 아니라 국민의 알 권리도 보장해달라는 것"이라며 "드루킹 특검은 국민의 의혹을 풀기 위한 특검이다. 무엇이 두려워서, 무엇을 그렇게 숨겨야 할 것이 많아서 특검을 회피하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숨길게 없다면 떳떳하고 정정당당하게 특검을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저는 아직까지 협상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한국당 의원들은 '드루킹 특검법' 수용을 주장하는 릴레이 규탄 발언을 이어가고 있다.
     

    박예원 기자 yewon829@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