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미영 인천시장 후보, 페이스북 방송 통해 중앙당에 공정한 경선 분위기 조성 호소

실시간 뉴스

     

    홍미영 더불어민주당 인천시장 예비후보는 당내 경선 막바지인 16일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을 통해 당 지도부에 공정한 경선 문화를 확립해 줄 것을 재차 촉구하고, 권리 당원들에게는 ‘정의를 선택해 줄 것’을 호소했다.

    이날 방송에서 홍미영 인천시장 후보는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시장 후보는 완전한 지방분권에 걸 맞는 자치행정 경험을 바탕으로 인천을 인천답게 만들어가야 할 사람이 선택돼야 유정복 현 시장의 4년간 실정을 심판, 인천에 남아 있는 박근혜 적폐를 송두리째 청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작금의 민주당 인천시장 후보 경선은 공정성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 기울어진 운동장도 모자라 깜깜이 경선을 치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 사례로 “민주당 인천시당 공천관리위원장이 ‘공천권’이라는 막강한 힘을 앞세워 노골적으로 구청장, 시의원, 구의원 예비후보들을 줄 세우고 특정인에 대한 편파적 지지를 유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여론조사를 빙자, 민심을 왜곡하고 호도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홍미영 시장 후보는 “이에 따라 중앙당이 민주당 인천시당의 정치적폐와 자파이기주의로 인한 사당화를 막아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것이 이 시대 정치의 사명이며, 문재인 정부의 시대정신인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어떠한 불의에도 단호히 맞서 진정으로 인천시민의 삶을 바꾸는 민생 정치를 꽃피워야 한다”고 말했다.

    홍 후보는 권리당원과 일반 유권자들을 향해 “여러분의 소중한 권리를 정의를 위해 선택하면 홍미영이 인천의 정권 교체를 이뤄 내 반드시 보답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신주리 기자 shi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