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현장] 이낙연 “세월호 진실 규명하고, 안전 대한민국 만드는데 노력할 것”

실시간 뉴스

    “진실 왜곡·거짓 주장이 얼마나 잔인한 범죄인지 알게 해”

    ▲정부 주관의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이 16일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 내 정부 합동분향소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폴리뉴스 신건 기자>

    [폴리뉴스 신건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6일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에서 세월호 참사의 완전한 진실규명을 약속하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은 이날 경기도 안산 화랑유원지에 마련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 추도식에 참석해 “세월호 희생자들의 명복과 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4.16 참사는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가장 아픈 날 중의 하나”라며 “304분의 희생자들께 죄인의 마음으로 명복을 빈다”고 전했다.
     
    이 총리는 양승진 님, 박영인 님, 남현철 님, 권재근 님과 아들 혁규 군 등 미수습자 5명의 이름을 차례로 호명하며 “정부는 세월호를 세워서 선체 수색을 재개하고, 미수습자 5분이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오길 기원한다”고 빌었다.
     
    또 “사회적 특별조사위원회도 활동을 재개했다. 특별조사위원회와 선체조사위원회가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밝히는데 협력하며, 최선을 다해줄 것이라 믿는다”며, 참사 진실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을 약속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열린 '4ㆍ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ㆍ추도식'에서 조사를 마치고 내려오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총리는 4.16 참사 당시 박근혜 정권의 대응에 대해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국민께 얼마나 큰 불행을 드리는지를 일깨웠다. 진실을 왜곡하고 거짓을 주장하는 짓이 얼마나 잔인한 범죄인지를 알게 했다”며 “부도덕한 기업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가 생명과 안전에 대해 얼마나 박약한 의식과 체제와 역량을 갖고 있는지를 입증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지난날을 탓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문재인 정부의 과제를 확인하기 위해 말씀드리는 것”이라면서도 “정부의 무능과 무책임이 국민께 얼마나 큰 불행을 드리는지를 일깨웠다.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그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4.16 세월호 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도식은 참사 이후, 처음으로 정부 주관으로 열리는 행사다. 또 이날 행사를 끝으로 정부합동분향소는 단계적으로 철거된다. 희생자들의 위패는 추후 조성되는 ‘4.16 생명안전공원’에 안치된다.
     
    이 총리는 “오늘은 새로운 시작을 위해 또 한 번 아픈 이별을 하는 날”이라며 “문재인 정부는 세월호를 늘 기억하며 참사의 진실을 완전히 규명하고, 교훈을 깊게 새기면서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데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인천과 진도, 목포에서도 기억과 치유, 안전을 위한 사업들이 추진되고 있다”며 “그 사업들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가 성심을 다해 돕겠다”고 말했다.
     
    특히 화랑유원지 내에 마련되는 ‘4.16 생명안전공원’과 관련해서는 “기억과 치유와 안전의 상징공간이자, 세계인의 사랑을 받는 명소로 조성되도록 정부와 안산시가 협력하며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4.16 참사에 꾸준한 관심과 지원을 해준 진도 어민들과 잠수부, 자원봉사자, 종교인, 기부자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 희생자 가족을 찾아주신 프란치스코 교황님, 팽목항 인근에 ‘기억의 숲’을 만들어 준 오드리 헵번 어린이재단에도 감사 드린다”며 “세월호 희생자들을 우리 모두의 가슴에 담고 그날을 기억하며, 우리 사회의 상처를 치유하고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장정을 새로운 각오로 시작하자”고 전했다.
     

    신건 기자 hellogeo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