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 노조와해 의혹’ 관련 삼성전자서비스 압수수색

실시간 뉴스

    ▲6일 오전 검찰은 삼성의 노조 와해 의혹과 관련해 삼성전자서비스를 전격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사진=연합뉴스>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검찰이 ‘삼성그룹 노조 와해 의혹’과 관련해 전격적으로 삼성전자서비스에 대한 입수수색을 단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형사수사부는 6일 오전 8시30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삼성전자서비스 등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삼성전자서비스 내부에서 서류와 컴퓨터 저장장치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검찰의 삼성의 노조 와해 의혹 관련 조사는 두 번째다. 

    검찰이 지난 2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된 삼성의 ‘다스 소송비 대납 의혹’을 수사하기 위해 삼성전자 서초·수원 사옥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달아나려 하던 한 직원의 외장 하드에서 노조 와해 의혹과 관련한 내용이 담긴 문건 수천 건을 발견해 조사가 다시 시작됐다.

    결국 검찰은 2013년 제기됐으나 2015년 무혐의 처분을 내렸던 삼성그룹의 노조 와해 의혹과 관련한 새로운 단서를 확보하자 수사를 재개한 것이다.

    이 외장 하드에는 2013년 10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공개한 150쪽 분량의 ‘012년 S그룹 노사 전략’ 문건을 포함해 비슷한 내용이 담긴 문건이 다수 포함돼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심 의원이 공개한 문건에는 ‘노조 설립 상황이 발생하면 그룹 노사조직, 각사 인사부서와 협조체제를 구축해 조기에 와해시켜달라’, ‘조기 와해가 안 될 경우, 장기전략을 통해 고사화해야 한다’ 등의 지침이 적혀있었다.

    이에 삼성노조와 민변 등이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이건희 회장 등을 고소·고발해 검찰의 수사가 이뤄진 바 있다.

    하지만 당시 조사를 진행하던 서울중앙지검은 2015년 1월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