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어보이소] 정우택 "합리적이고 서민을 위한 야당으로 역할을 다 하겠다"

실시간 뉴스

    정우택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는 지난 22일 폴리뉴스 김능구 발행인과의 인터뷰에서 “한국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이유는 민주적으로 당을 운영하지 못하는 당 대표의 행태 그리고 갈등과 분열을 자꾸 야기 시키는 리더십, 품격 없는 당 대표의 언행 때문”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홍 대표는 지금도 지지율이 오르지 않는 것을 박근혜 정부 때 잘못한 사람들 탓으로 돌리고 있다”며 “홍 대표가 당대표가 된지 거의 1년이 됐기 때문에 이제는 그 책임을 과거에 미룰 수는 없다. 지지율이 답보상태인 이유를 남의 탓이 아닌 자신의 탓으로 돌리는 겸손한 자세를 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터뷰를 마치고 국민들에게 보내는 희망의 메시지 들어보이소~ 

    이은재 기자 ejlee@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