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봉주, '성추행 의혹 보도 프레시안 기자 등 6명 고소'

실시간 뉴스

    ▲더불어민주당 복당 심사와 함께 서울시장 경선을 준비해 온 정봉주 전 의원이 13일 오후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서 자신에 대한 성추행 의혹 관련 기사를 게재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폴리뉴스 이나희 기자] 정봉주 전 의원이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프레시안 기자 등에 대해 모두 허위라며 검찰에 고소했다.

    13일 정봉주 전 의원은 이날 서울중앙지검을 찾아 최초 보도한 프레시안 서 모 기자 등과 이를 받아 쓴 언론사 기자 6명에 대해 허위사실 적시로 인한 명예훼손 혐의 등을 적용해 달라는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날 정 전 의원 측은 “해당 기자가 작성한 기사와 이를 받아 쓴 언론 보도로 정 전 의원이 성추행범이라는 낙인이 찍혔다”고 주장하며 고소 사유를 밝혔다.

    특히 정 전 의원 측은 “이들 기사를 통해 피해자와 만났다는 날짜와 시간, 장소를 특정하지 못하고 신빙성이 떨어지는 인물의 진술만을 내세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들의 진술은 객관적 증거와 명백히 배치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더불어 정 전 의원 측은 “저희가 문제라고 생각하는 건 충분히 팩트체크를 하지 않은 언론의 보도 행태”라고 꼬집었다.

    한편 앞서 지난 7일 프레시안은 정 전 의원이 지난 2011년 당시 자신의 지지했던 대학생 A씨를 성추행 했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에 당시 서울시장 출마선언을 하려 했던 정 전 의원은 해당 보도 이후 기자회견을 취소하는 일이 빚어졌고, 이틀 뒤 이번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요목조목 시간대별로 반박키도 했다.

    이나희 기자 press24@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