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검경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제, 국민경찰로 거듭나는 길”

실시간 뉴스

    “단 한 건의 폭력도 없었던 지난해 촛불광장, 국민과 경찰이 함께 한 것”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대학에서 열린 2018년 경찰대학생·간부후보생 합동임용식에서 경례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해선 “경찰이 수사기관으로서 본연의 역할을 다하도록 하는 일”, 자치경찰제에 대해선 “지역 특성에 맞게 지역주민의 안전과 치안을 책임지고자 하는 것”이라고 검경 수사권 조정과 자치경찰제 추진의 뜻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충남 아산 경찰대학에서 열린 경찰대생·간부후보생 합동 임용식 연설에서 “지금 경찰은 새롭게 태어나고 있다. 국민의 인권과 안전만을 바라보는 국민경찰로 거듭나고 있다. 경찰 스스로에게도 아주 명예로운 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 “경찰이 더 큰 권한을 가질수록 책임도 더 커진다. 여러분이 전문적인 수사역량을 발휘할 수 있어야 한다. 국민의 안전과 인권보호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고 경찰에게 당부했다.

    이어 청년 경찰들에게 “새로운 시대를 이끈 주인공은 언제나 청년들이었다. 여러분이 경찰개혁의 주역이 되길 바란다”며 “국민을 위한 경찰이 되겠다는 여러분의 다짐이 경찰개혁을 힘차게 이끌어가는 강력한 힘이 되리라 믿는다”고 격려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 촛불혁명 당시 경찰의 역할과 관련 “지난해 촛불광장은 민주주의의 길을 밝히며 경찰이 국민의 품으로 다가오는 길도 함께 비추었다”며 “단 한 건의 폭력도 없었던 평화의 광장은 국민과 경찰이 협력하여 함께 만들어낸 것”이라고 치하했다.

    아울러 “경찰의 역사에는 자랑스러운 경찰 영웅들이 있었다”며 “3일 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고 안병하 치안감의 추서식이 열렸다. 5.18광주민주화운동 당시 경무관으로서, 전라남도 경찰국장이었던 안 치안감은 신군부의 발포 명령을 거부했다”며 “그가 있어 30년 전, 광주시민도 민주주의도 외롭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로지 국민을 위해 헌신한 경찰은 고 안병하 치안감 말고도 많다. 그동안 경찰이 권력의 벽이었던 시절도 있었기 때문에, 그 벽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았을 뿐”이라며 “그러나 국민들은 정의로운 경찰을 믿었다. 경찰 스스로 개혁하도록 오래 기다려주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새롭게 임관하는 청년경찰들에게 “여러분을 가장 애타게 필요로 하는 사람은 바로 우리 사회의 약자들이다. 여러분이 국민의 가장 든든한 동반자이듯, 국민들은 불의와 범죄에 맞서 싸우는 여러분에게 가장 큰 응원부대가 되어줄 것”이라며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이 여러분의 명예로운 성취가 될 수 있도록 나도 여러분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오늘 여러분이 받은 가슴표장에는 해와 달을 뜻하는 두 개의 동그라미가 그려져 있다. 낮에는 해가 되고, 밤에는 달이 되어 국민의 인권과 안전을 지켜달라는 의미”라며 “무엇보다 여성, 아동, 장애인, 어르신, 범죄와 폭력에 취약한 국민들의 곁으로 더 다가가라”고 요구했다.

    특히 “‘미투’를 외친 여성들의 용기는 인간의 존엄성과 평등을 바로 세워달라는 간절한 호소다. 그 호소를 가슴으로 들어달라”고 강조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