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성장동력 찾는 ICT기업들, ‘블록체인’서 새 사업 모색 활발

실시간 뉴스

    삼성SDS·KT·카카오·SK C&C 등 ICT기업, 물류와 금융 분야 적극 진출

    ▲8일 경기도 성남시 삼성SDS 판교캠퍼스에서 열린 스마트 물류 미디어데이에서 김형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장(부사장)이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삼성 스마트 물류'에 대해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SDS 제공>

    [폴리뉴스 박재형 기자] 블록체인이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의 신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천정부지로 치솟던 가상화폐는 최근 한 풀 꺾인 모습이지만 가상화폐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하거나 이미 사업 모델을 찾은 국내 기업들이 ICT 중심으로 늘고 있다.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묶음’(block) 형태로 분산·저장해 거래자 모두와 공유하는 체계다. 중앙집중형이 아니므로 해킹과 위·변조 위험이 거의 없고, 중개기관이 불필요하기에 거래비용도 낮다.

    복잡한 거래를 자동화할 수 있어 보험금 청구, 본인 인증 등 반복적 업무에 특히 효율적이고, 방대한 데이터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어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필수 기술로 꼽힌다.

    특히 국내에서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물류 분야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최근 카카오는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본격화한다며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 제공을 위한 자회사 설립을 준비 중이고 구체적인 사업 계획은 현재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자회사의 초대 대표로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양성 기업)인 ‘퓨처플레이’의 한재선 공동창업자 겸 최고기술책임자(CTO)를 영입할 계획이다.

    이처럼 카카오가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본격화하는 이유는 자회사 카카오페이가 지난해 선보인 블록체인 기반 ‘카카오페이 인증’의 성공 등으로 그 가능성을 봤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카카오페이는 지난 8일 블록체인 기반의 모바일 인증 서비스 '카카오페이 인증'이 출시 8개월 만에 가입자 100만 명을 넘겼다고 밝힌 바 있다. 

    카카오페이 인증은 카카오톡 플랫폼(서비스 공간)을 통해 개인정보 수집동의, 신용정보 조회동의, 보험 청약, 대출 계약 등의 주요 문서에 관해 확인 및 전자 서명 기능을 제공한다.

    현재 이 인증 서비스를 활용하는 기관·기업은 AIA생명, 롯데멤버스, 르노캐피탈, DB손해보험, 한국교통안전공단, 국경없는의사회 등 20곳이다.

    삼성SDS 또한 블록체인 기술 사업화에 적극적인 기업 중 하나다.

    삼성SDS가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는 지난해부터 삼성카드에 적용됐다. 이로 인해 삼성카드의 전자문서 원본 확인, 생체 인증, 제휴사 자동 로그인 등이 크게 간소화됐다.

    또 삼성SDS는 최근 물류 플랫폼인 ‘첼로(cello)’에 인공지능과 블록체인을 접목해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첼로는 원자재 조달부터 창고 이송과 관리, 고객 직접 배송까지 엔드투엔드(end to end) 서비스를 아우른다. 

    지난 3월 8일 김형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장(부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스마트 물류 풀랫폼인 ‘첼로(cello)’는 플랫폼 중심회사로 변화하는 선제 플랫폼”이라며 “물류 생태계를 확대하기 위해 관련 업계와 협업할 수 있는 지능형 물류 플랫폼 서비스를 곧 선보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SK C&C는 또한 지난해 5월부터 블록체인 물류 시범 사업을 하고 있다. 배에 화물을 실을 때, 항구에 내릴 때마다 거치던 복잡한 서류 작업이 대폭 간소화돼, 해상운송 비용의 5분의 1에 달하는 서류 비용이 크게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로 새로운 사업모델을 적극적으로 찾고 있는 이동통신사들도 블록체인에 관심을 두고 있다. 

    KT는 최근 블록체인 시장 주도권 확보 및 생태계 활성화 주도를 위해 글로벌 통신사 간 블록체인 협력체계인 ‘CBSG(The Carrier Blockchain Study Group)’에 먼저 가입한 LG유플러스에 이어 합류했다.

    CBSG는 통신사 전용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확산하기 위해 일본 소프트뱅크(Softbank), 미국 스프린트(Sprint)와 TBCASoft, 그리고 대만 파 이스트원(Far EasTOne) 등이 주축이 돼 2017년 9월에 결성한 사업자 연합이다.

    KT는 스마트 에너지 및 헬스케어 등 주요 신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로밍 고객들이 다른 나라를 여행할 때 일어날 수 있는 금전∙시간적 비용 또는 품질 저하 등의 비효율성을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해소할 수 있는 서비스도 개발할 예정이다.

    이미향 KT 융합사업추진담당상무는 “통신 인프라와 블록체인 간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방안들을 연구개발하고 사업화해 나감으로써, 블록체인 시장 선도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다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재형 기자 jaypark21@hanmail.net

    ⓒ 폴리뉴스(www.poli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폴리뉴스는 인터넷신문위원회인터넷신문 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